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2020년 도쿄올림픽’ 1년 연기... 아베 총리 공식 발표트럼프 발언 결정적... “텅 빈 경기장보다 연기하는 편이 나아”
1,2차 세계대전으로 세 차례 취소... 1896년 이래 연기는 처음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3.25 11:14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구상에 관해 바흐 위원장과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2020 도쿄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년으로 미뤄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는 24일(현지시간) 오는 7월 예정이던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4일 오후 8시부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전화 회담을 갖고 “2020년 7월 열리기로 했던 도쿄 올림픽을 약 1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IOC도 성명을 통해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도쿄올림픽 일정을 2020년 이후로 변경하되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치르기로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IOC는 코로나19 확산 속에 선수들과 올림픽에 연관된 모든 이들의 건강과 국제사회를 보호하기 위해 양측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와 IOC는 그동안 예정대로 대회를 추진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코로나19가 세계 각국으로 퍼지면서 올림픽 연기론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지난 13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이 결정적이었다. 그는 “텅 빈 경기장에서 올림픽을 치르는 것보다 연기하는 편이 나을 것 같다. 1년 늦게 여는 게 더 나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올림픽 연기 목소리에 더욱 힘이 실렸다.   
 
이로써 4년 주기로 짝수 해에 열리던 하계올림픽은 처음으로 홀수 해에 열리게 됐다. 1,2차 세계대전으로 세 차례 취소된 적은 있지만 1896년 근대올림픽이 시작된 이후 연기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도쿄올림픽은 오는 7월24일부터 8월9일, 패럴림픽은 8월25일부터 9월6일 예정돼 있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