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UFC 오르테가, 통역하던 박재범 폭행한 이유는오르테가 "재범이 통역과정서 정찬성과 나를 이간질했다" 해명했다 삭제
  • 서종열 기자
  • 승인 2020.03.11 15:57
  • 댓글 0
왼쪽부터 가수 박재범, UFC 오르테가, 정찬성 선수 순. 사진=정잔성 선수 인스타그램

[민주신문 = 서종열 기자] 세게적인 종합격투기 선수인 브라이언 오르테가(미국)가 지난 10일 가수 박재범을 폭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르테가는 지난 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8대회 중, 관중석에 있던 박재범에게 다가가 손바닥으로 빰을 때렸다.

미국 매체 TMZ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오르테가는 '코리안 좀비' 정찬성 선수가 자리를 비우자, 박재범을 폭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폭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가 아닌 관중석에 앉은 일반인을 폭행한 것과 관련 논란이 일자 오르테가는 10일 트워터를 사과했다.

하지만 "통역자와 'K-팝스타'를 때린 것은 사과하지만, '이간질쟁이'를 때린 것은 사과하지 않는다"고 밝혀 논란이 증폭됐다. 오르테가는 박재범을 폭행한 이유에 대해 자신과 정찬성 선수를 이간질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당초 오르테가는 지난해 12월 UFC 부산 대회에서 정찬성과 격돌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훈련 도중 무릎을 다쳐 대결을 미뤄졌고, 정찬성 선수는 오르테가의 대체선수인 프랭키 에드가를 2라운드 TKO로 이겼다. 

이후 지난 8일 라스베이거스에서 만난 오르테가를 만나게 된 정찬성은 대회를 망칠뻔한 오르테가에게 민감하게 대했고, ESPN과의 인터뷰 도중 "날 피해 도망간 오르테가를 굳이 잡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당시 이 인터뷰의 통역을 담당한 이가 바로 박재범이었다. 

해당 인터뷰를 들은 오르테가는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리고 통역을 맡았던 박재범에 대해 "내가 때려도 놀라지 마라"고 경고했다. 8일 폭행은 자신의 말을 그대로 실행한 셈이다. 

오르테가의 폭행 논란에 대해 현지 언론들 역시 비판하는 모습이다. UFC 페더급 랭킹 2위의 최정상급 격투기 선수가 일반인을 폭행한 것은 통역의 잘못이 있다 하더라도 합리화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결국 오르테가는 자신이 올렸던 해명글 역시 삭제했다. 

박재범 측은 오르테가의 폭행에 대해 황당해 하는 반응이다. 소속사 측은 "사건이 현지 경찰에 접수됐지만, 박재범 측이 고소를 원치 않아 법적인 조치는 취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