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강금실 전 법무장관, 신임 강원문화재단 이사장 취임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3.10 16:22
  • 댓글 0
서울 영등포구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에서 열린 유라시아경제인협회 창립총회 및 출범식에서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18.7.20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이 10일 강원문화재단 이사장에 취임했다. 
 
강 신임 이사장은 임원추천위원회 심의와 추천을 거쳐 강원문화재단 제4대 이사장직에 최종 선출됐다. 
 
그는 10여년 동안 강원문화재단 대관령음악제 후원자와 관객으로 참석해왔으며, 2019년에는 강원문화재단이 주최한 'PLZ 페스티벌'을 주관했다. 지난달 강원도가 주최한 평창 평화포럼, ‘고성UN평화도시와 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주제로 기획을 맡기도 했다.
 
강 신임 이사장은 "도민 정서를 반영하는 생활 친화적 문화 프로그램과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으로서의 문화 프로그램을 발굴하겠다"며 "접경지역 발전에 도움이 되는 문화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제주 출신으로 서울 경기여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온 강 신임 이사장은 1981년 제23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83년 서울지법 남부지원 판사를 시작으로 서울가정법원 판사, 서울민사지법 판사, 부산지법 판사, 서울지법 북부지원 판사, 서울고법 판사 등을 지냈다. 1996년 변호사로 개업한 후에는 한국인권재단 이사, 국무총리 행정심판위 위원, 민변 부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노무현정부 시절인 2003년 여성으로는 첫 법무부 장관에 임명됐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