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근혜 옥중서신 발표한 유영하 변호사,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신청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3.05 17:59
  • 댓글 0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을 발표한 뒤 취재진들에게 서신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을 전달 받아 대리 발표한 유영하 변호사가 5일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다.
 
미래한국당은 유 변호사가 이날 미래한국당에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 및 재판 과정 대리인으로 참여한 인물로 국회 정론관에서 옥중 서신을 발표한 뒤 자신의 거취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 "통합당에 복당하든 미래한국당에 가든 박 전 대통령과 다 상의 드리고 결정하겠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미래한국당은 심사를 거쳐 최종 공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