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朴 전 대통령 서신, 통합 중요성 상기시킨 천금 같은 말씀”컷오프 인사들 향해 “당 대표로서 많은 분들 어루만져 드리지 못해 안타깝다”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3.05 13:54
  • 댓글 0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과 관련 “자유민주세력의 필승을 염원하는 모든 국민들에게 반가운 선물이었다”고 환영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 심판이라고 하는 대의 앞에서 결코 분열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는 다시 한 번 통합의 중요성을 상기시켜 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차 “역사적 터닝 포인트가 되어야 할 총선을 40여일 앞두고 전해진 천금과 같은 말씀”이라며 “오직 통합만이 승리로 가는 길이다. 미처 이루지 못한 통합의 남은 과제들을 끝까지 확실하게 챙겨나가겠다”고 밝혔다.

지역구 공천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각 후보들간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 것에 대해선  “선거는 누군가에게 매우 고통스러운 희생과 포기의 시간이기도 하다. 선거 승리, 정치적 세대교체, 그리고 기회의 보장 등 다양한 목표를 동시에 충족시켜야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모두의 열정과 용기를 충족시켜 드릴 수는 없는 것이 현실이다. 공관위원회든 또는 후보든 그 누구도 결코 마음 편치 않은 시기”라며 “당대표로서 많은 분들의 마음을 일일이 어루만져 드리지 못하는 점,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컷오프 인사들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아울러 황 대표는 “그러나 우리가 가야 할 길은 아직 멀다. 총선 후에도 함께 해야 할 일들이 많다”며 “우리가 함께 해야 될 일들이 여전히 많고 모든 분들이 소중한 자원이다. 함께 가겠다. 그리고 결코 잊지 않겠다”고도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