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순례,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직 사퇴... “자유공화당으로 가겠다”“통합당엔 보수의 가치와 미래가 없다”
탈당시 비례대표직 잃게 돼... 제명 요구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3.04 16:46
  • 댓글 0
자유공화당 합류를 밝힌 김순례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김순례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4일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하고 우리공화당과 자유통일당이 합당한 '자유공화당'에 합류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과 당원을 위한 일이라면 험난한 투쟁의 길도 마다하지 않았으며 누구보다도 선두에 서 왔다고 자부한다. 그러나 저한테 돌아온 당의 결론은 21대 총선에서 공천 컷오프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근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특정 계파 죽이기와 불공정 특혜 시비, 독단적 폭정으로 칼춤을 추며, 자신들의 잣대에 맞는 사람을 공천하는 등 보수우파를 파멸의 길로 내몰고 있다”면서 “통합당이 출범했지만 통합만 있고, 보수의 가치와 미래는 찾아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제 최고위원이라는 직을 내려놓고 국민만 바라보며 진정한 보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새로운 출발을 하려고 한다”면서 “문재인 좌파정권의 폭정을 심판하고, 이승만 대통령의 자유건국정신, 박정희 대통령의 산업화부국정신, 박근혜 대통령의 자유통일정신을 이어가는 길을 가려고 한다”고 선언했다.
 
김 의원은 자유공화당에 합류하겠다며 당에 ‘제명’을 요구했다. 비례대표인 김 의원은 스스로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김 의원은 경기 성남시 분당을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전략공천 지역이 되면서 탈락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