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카스텔라(Cars teller)
현대차, 라이드 풀링 서비스 ‘셔클’ 시범 운영AI 기반 알고리즘 통해 수요응답형 서비스 실현
합승 승객들이 원하는 출발, 목적지 맞춰 최적 경로로 운행
  • 육동윤 기자
  • 승인 2020.02.13 16:53
  • 댓글 0

[민주신문=육동윤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t)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국내 첫 라이드 풀링 서비스(Ride Pooling)를 오는 14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택시운송가맹사업자 KST모빌리티(이하 KSTM)와 함께 서울 은평뉴타운(은평구 진관동)에서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Shucle)’의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 셔클은 여러 지역을 오가는 이동수단인 ‘셔틀’과 지역, 모임 등을 의미하는 ‘서클(Circle)’의 의미를 합쳤다.

셔클은 이용자가 반경 약 2km 서비스 지역 내에서 차량을 호출하면, 대형승합차(쏠라티 11인승 개조차)가 실시간 생성되는 최적 경로를 따라 운행하며 승객을 태우고 내려주는 수요응답형 서비스다.

신규 호출이 발생하면 합승 알고리즘을 통해 유사한 경로의 승객을 합께 탑승하도록 실시간으로 경로를 재구성하고 배차가 이뤄지는 방식이다. 국내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모빌리티 서비스이다.

현행 택시발전법상으로 택시 합승은 금지돼 있지만, 지난 11월 현대차와 KSTM의 프로젝트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로 지정되면서 셔클의 시범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쏠라티 6대로 시작하는 시범 서비스는 오는 14일(금)부터 은평뉴타운 주민 100명을 선정해 3개월 간 무료로 운영되며, 선정된 주민 1명 당 3명의 가족이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최대 400명의 주민이 시범 서비스 혜택을 받게 된다.

현대자동차와 KSTM은 이번 시범 서비스를 통해 데이터와 노하우를 축적하고 이를 바탕으로 하반기부터 본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본 사업에서는 국토교통부,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육동윤 기자  ydy332@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동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