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중당 "안철수, 주황색 당색깔 가로채기 하지마라"재벌 대기업이 유명세 이용해 영세상인 침해하는 것
국민당, "우리는 좀 더 선명한 주홍에 가까운 오렌지색"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2.13 14:38
  • 댓글 0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주황색은 원내정당인 민중당이 3년째 사용 중인 색임에도, 국민당은 단 한마디의 상의나 양해 없이 일방적으로 (당색을) 결정하고 선포했다"며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은 '주황색 가로채기'를 그만두라"고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국회 원내 정당인 민중당이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을 향해 주황색 가로채기를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민중당은 원내 1석의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 초선)을 보유한 진보정당이다.
 
이은혜 민중당 대변인은 12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주황색은 원내정당인 민중당이 3년째 사용 중인 색임에도, 국민당은 단 한마디의 상의나 양해 없이 일방적으로 당색을 결정하고 선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먼저 대화로 설득해보려고 했다. 어제 이상규 상임대표가 안 위원장에게 관련한 문제로 면담을 제의했다"며 "하지만 안 위원장 측은 '민중당은 주황색이지만 우리는 오렌지색이다. 그런 일로 대표 면담은 불필요하다'며 거절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어린이들이 보는 동화책에도 '오렌지는 주황색'이라고 돼 있다"며 "이걸 다르다고 주장하는 안 위원장께 초등학교 미술 수업부터 다시 듣고 오라고 해야 하나 난감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당의 주황색 가로채기는 영세상인이 닦아놓은 상권을 재벌 대기업이 와서 침해하는 것과 같다"며 "소수정당이 가꿔놓은 이미지를 안철수라는 유명세를 이용해 앗아가버리다니 대기업 갑질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국민당 송영진 홍보실장은 “국민당의 오렌지색은 새 희망을 뜻한다. 정열이나 희망 같은 단어들을 특정 정당만 소유할 수 없는 것처럼 색깔도 지적 소유권 제한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눈을 조금 크게 뜨고 들여다보면 색이 좀 다르다”며 “국민당은 (주황색이 아닌) 오렌지색이다. 저희는 ‘주홍’에 더 가깝다. 조금 더 비비드(vivid, 선명한·강렬한)하다”고 설명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