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설훈 "황교안 '하여튼 무슨 사태' 발언, 법적대응 아니라 속죄해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2.13 09:41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80년 그때 뭐 하여튼 뭐 무슨 사태”란 표현을 쓴 것과 관련 “황 대표가 발언에 대해 “5.18광주민주화운동이 아니라 1980년 5월 17일에 있는 휴교령을 지칭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이 해명을 곧이곧대로 믿을 국민들이 계실지 의문이다”고 비판했다.

설 최고위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광주사태’는 군사 정권과 극우 세력이 5.18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기 위해 만든 표현이다.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이 되는 올해 제1야당 대표의 역사 인식이 여전히 군사 정권 시기에 머물러있는 것이 아닌지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오히려 5.18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솜방망이 징계가 모두 이런 왜곡된 역사 인식에서 비롯된 것 아닌가하는 의문이 든다. 황 대표는 지난해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등 자유한국당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솜방망이 징계로 사실상 면죄부를 준 바 있다”고도 덧붙였다.

설 최고위원은 “황 대표의 왜곡된 역사 인식이 5.18 망언 3인방에 감싸기에 이어서 “하여튼 무슨 사태” 발언으로 나타난 것이 아닌가 싶다.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의 발언에 대한 비판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엄포를 놓을 것이 아니라 국민 앞에 사과하고 속죄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