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도서]달을 닮은 너에게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2.12 16:21
  • 댓글 0
▲오밤(이정현) 지음 ▲지식인하우스 ▲1만2800원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쓸쓸하고, 보고 싶고, 안아 주고 싶은 날에. 오늘 당신의 마음엔 어떤 달이 떴나요?
 
무겁게 흘러간 하루의 시간 사이에서 밤을 만나면 달이 더 반갑기 마련이다. 우리는 누구나 저마다의 의미를 담은 달을 품고 산다. 어떤 날은 지나간 사랑의 기억이 애잔한 빛깔을 품은 달로 뜨고, 또 어떤 날은 쓸쓸한 마음에 한 가닥 빛이 되어 주는 손톱달로 뜨기도 한다. 또 어떤 날은 누군가를 그리는 애절함을 담아 밝은 빛으로 마음에 뜨는 것이 달이다. 
 
저자는 묻는다. 
“오늘 너의 마음엔 어떤 달이 떴니?”
그리고 작은 바람 하나를 글과 함께 띄운다.
“너의 마음에 예쁜 달이 뜨면 좋겠다”
 
저자는 달을 가리는 여러 구름들을 비워내 주고 싶다고 말한다. 아픈 사랑의 기억도 그의 글을 만나면, 그리운 기억의 달로 뜨고, 평범하고 지루한 긴긴 낮과 밤의 시간도 그의 글 속에서는 달콤한 설렘의 달을 띄운다. 
 
SNS에서 오밤으로 활동 중인 저자의 첫 책 『달을 닮은 너에게』의 222개의 글들은 수많은 사람들이 가슴 깊숙이 숨겨 둔 솔직한 감정들을 끄집어내어 더욱 밝게 빛나게 만들어 줄 것이다. 마치 어둠 속에서 길을 잃고 방황하는 이에게 비추는 한 줄기 달빛처럼.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