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흉기난동 1명 부상ㆍ1명 의식불명…서울 여의도 식당서 무슨 일이?칼 찔린 종업원은 병원 이송, 여성은 극단적 선택 추정
  • 윤성영 기자
  • 승인 2020.02.12 14:45
  • 댓글 0
경찰 과학수사대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증권가 식당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종업원 간 흉기난동이 12일 서울 여의도 한 증권사 건물 지하식당에서 벌어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증권사 건물 지하 식당 주방에서 종업원 간 흉기난동으로 종업원 2명이 병원으로 실려 갔다.

종업원인 여성 1명은 의식불명에 빠지고, 남성 1명은 복부에 흉기(칼)를 찔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여성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흉기 찔린 남성은 의식이 있는 상태다.

경찰은 주변 목격자 진술 등으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윤성영 기자  webmaster@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