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의학에 AI가?...인공지능 기술로 가짜 한약재 분류한다한약재 딥러닝 학습 결과 99.4% 감별해내...치명적인 가짜 한약재 오용 사고 줄일 듯 
  • 서종열 기자
  • 승인 2020.02.06 09:43
  • 댓글 0
한국한의학연구원 최고야 박사와 동신대 한의학과 이숭인 교수 공동연구팀이 지난 5일 인공지능(AI)을 통해 한약재를 감별하는 기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동신대 한약자원연구센터.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서종열 기자] 가짜 한약재를 인공지능(AI)가 분류한다?

한국한의학연구원과 동신대 한의학과 공동연구팀이 지난 5일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가짜 한약재를 감별하는 기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공동연구를 진행한 이숭인 동신대 한의학과 교수와 최고야 한국한의학연구소 박사는 한약재의 음편(한약 조제 원료로 쓰이는 한약재 조각) 사진 수백장을 딥러닝 방식으로 학습한 인공지능이 한약재를 거의 정확하게 감별해냈다고 공개했다. 

공동연구팀은 모양이 비슷한 한약재 목통(으름덩굴의 줄기)와 사용이 금지된 관목통(등나무 줄기)를 비교대상으로 삼았다. 목통은 배뇨 장애와 부종, 구내염 등에 쓰이는 한약재지만, 관목통은 신장 질환 유발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한약재로의 사용이 금지돼 있다. 하지만 두 대상은 생김새가 비슷해 전문가가 아니면 구별이 쉽지 않다. 

이처럼 비슷한 모습을 가진 대상을 놓고 인공지능을 통해 감별한 결과 최대 99.4%의 높은 정확도로 인공지능은 한약재를 감별해냈다. 본초학 전공 박사가 육안으로 감정했을 때(94.8%)보다 오히려 높은 수준의 감별 결과가 나왔다는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또한 이 기법을 활용할 경우 비전문가의 가짜 한약재 오용으로 인한 사고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열 한의학연구원 원장은 "한의학과 인공지능의 융합 가능성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며 "향후에도 한의학과 정보기술(IT)의 융합연구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서종열 기자  snikerse@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