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윤석헌 금감원장 “DLF 제재심 결과 ‘존중’할 것”'DLF 사태' 오는 16일 제재심 열려... 윤 원장 “라임사태는 시간 더 걸려”
  • 이민성 기자
  • 승인 2020.01.15 17:55
  • 댓글 0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은행사칭 대출사기·불법 대출광고 스팸문자 대응 시스템 시행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오는 16일 열리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판매은행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 결론을 존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DLF 사태를 빚은 우리은행, 하나은행과 관련,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에 각각 '문책경고'를 사전 통보했다.

윤 원장은 14일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 대강당에서 대출사기·불법 대출 광고 스팸 문자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16일 열릴 제재심에서 논의되는 내용을 잘 경청하고, 그쪽에서 나오는 결론을 기본적으로 존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는 금감원의 자문기구인 제재심에서 은행과 임직원에 대한 징계 수위가 나오면 가급적 따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제재심이 30일로 연장될 가능성에 대해서 확인하는 질문에는 "그건 16일 논의가 진행되는 걸 봐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징계 대상에 오른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이날 행사에서 만나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에 대해서는 "새해 인사 덕담을 나눴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최근 라임자산운용 펀드환매 중단 사태 대책 마련과 관련한 질문에는 "라임은 조금 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금감원 인사 문제는 다음달까지는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윤 원장은 "인사가 늦어져서 저도 걱정인데 아마 조만간에 조직개편을 발표하게 될 것"이라며 "그럼 아마 그에 따라서 일정한 시간이 소요되니까 빠르면 월말, 늦어도 다음달말까지는 모든 걸 다 끝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원장 인사에 대해서는 지금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설 연휴 전인지) 확실히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