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최경환, 손학규-정동영에 통합 제안...“제 3세력 개혁벨트 만들자”민주당 맞선 강력한 경쟁 구도 강조...“설 이전 통합 위한 라운드 테이블 만들자”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1.15 13:05
  • 댓글 0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와 천정배·박지원·장병완 의원, 김성환·김명진 총선 예비후보가 15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출신으로 초선의원 임에도 불구 하고 대안신당의 당 대표로 추대된 최경환 의원이 15일 제 3세력의 ‘통합’을 강조했다.

최 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에 15일 광주시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안신당 창당의 목표는 제3세력의 통합을 통한 총선승리, 개혁정권 재창출의 기반을 쌓는 일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치지형의 변화와 현 정국 상황과 관련 “4+1개혁연대가 없었다면 검찰개혁 과제를 완수할 수 없었다. 민주당만으로는 안 된다”며 “준연동형 선거제 도입으로 과반 넘는 정당의 출현은 어려워졌다. 굳건한 개혁연합, 개혁벨트가 만들어질 때 문재인 정부의 국정개혁과제를 성공할 수 있고, 개혁정권 재창출도 가능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대표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님,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님, 그리고 무소속의 호남 의원님들께 호소한다”며 “보수통합에 맞서 개혁통합을 완수하자. 함께 뭉쳐 총선에서 승리해 개혁정권 재창출의 기반을 쌓지”고 제안했다.

세부 내용과 관련해서 “설 연휴 전에 제3세력 통합을 위한 라운드 테이블을 만들어 국민들에게 선물하자”며 “대안신당은 이미 유성엽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며 설 연휴 이전 논의를 시작하자고 재차 강조했다.

제 3세력의 통합을 통한 민주당과의 강력한 경쟁구도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으로 최 대표는 “언제까지 호남이 특정정당만을 밀어줘야 합니까. 지난 지방선거 결과 일당독식이 가져온 폐해를 목격하고 있다”며 “권력은 크든 작든 견제와 균형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대안신당을 ‘호남팔이’로 비하한 것에 대해선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얼마 전까지 4+1 개혁협의체에 함께하며 선거제 개혁, 검찰개혁, 유치원 3법 개혁을 완수했던 대안신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최 대표는 “광주와 호남은 항상 전략적 선택으로 한국 정치사의 발전을 견인해 왔다”며 “대안신당은 중도개혁적인 제3세력의 결집과 통합을 통해 광주의 자존심을 지켜내고 호남의 정치적 위상을 세워 나가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