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라임자산운용 또 환매중단... 피해액 2兆까지 늘어나나라임, 판매사에 ‘무역금융펀드’ 환매 연기 예고 공문 보내... 추가 환매 중단되는 펀드 나올 가능성 높아
  • 이민성 기자
  • 승인 2020.01.15 13:05
  • 댓글 0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지난해 1조50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환매를 중단해 파문을 일으킨 라임자산운용이 32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추가적으로 환매 중단할 상황에 놓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금융투자업계와 금융업계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최근 '라임 크레디트인슈어런스무역금융펀드' 판매사에 환매 연기를 예고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는 올해 4월 만기를 앞두고 있는 라임 크레디트인슈어런스무역금융펀드로 약 3200억원이 판매됐다. 지난해 문제가 발생했던 무역금융펀드(플루토TF-1호)와 달리 정상적으로 운용된 상품이다. 이 가운데 신한은행이 2700억원을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라임 사태가 점점 더 커지면서 앞서 문제가 된 모(母) 펀드에 투자하는 자(子) 펀드들 가운데 환매가 추가로 중단되는 펀드가 또 나올 수 있어 환매 중단 펀드 규모가 총 2조원에 달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앞서 라임자산운용은 지난해 10월 총 3개 모 펀드에 투자하는 자 펀드들의 환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환매 연기 금액은 총 1조5000억원으로 추정된다.

또 환매 중단된 모 펀드 가운데 '플루토 TF-1호'(무역금융 펀드)의 투자처인 미국 헤지펀드 인터내셔널 인베스트먼트그룹(IIG)이 가짜 대출 채권을 판매한 혐의로 등록취소 조치를 받아 원금 손실 우려도 커진 상황이다.

한편, 삼일회계법인은 환매를 중단한 라임 테티스 2호, 플루토 FI D-1호,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1호) 등에 대한 펀드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펀드에 대한 실사 결과는 삼일회계법인이 라임자산운용에 통보한 이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라임이 발표할 예정이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