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심재철 "조국 인권침해 청원... 청와대 꼼수 일번지"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1.15 10:22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조국 가족에 대한 검찰수사과정의 인권침해가 있었는지를 조사해달라는 국민청원과 관련 “이 청원을 청와대가 국가인권위원회에 전달했다고 한다. 이제는 청와대가 인권위원회까지 동원해서 검찰을 압박하겠다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범죄혐의가 30개가 넘는 조국과 그 가족에 대한 수사를 청와대가 방해하겠다는 것이다. 요즘 청와대는 국민과 민생 대신 살아있는 권력범죄의 은폐와 검찰 수사 차단에만 골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조국 부부는 수사 받는 과정에서도 특혜를 받았다. 포토라인에 서지 않는 비공개소환조사, 건강 핑계로 한 수사 연기 등등 온갖 혜택이 주어졌다”며 “그런데 인권침해라니 도대체 이게 무슨 말인가. 조국 부부만큼 검찰 수사 특혜를 받은 피해자를 우리는 전혀 본 적이 없다. 상식에 어긋나는 국민청원을 활용해서 검찰을 압박하고 수사를 방해하는 청와대, 몰상식한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그들은 어제 서울중앙지검의 반부패수사부와 공공수사부를 공중분해 시켰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는 바로 조국 가족을 수사하던 조직이다. 정권은 조국 가족 범죄와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 등 그들의 범죄를 수사하는 검찰 책임자들을 전부 좌천시키는 인사폭거를 자행했다”며 “중간간부들에 대한 2차 학살을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 여기에 한 술 더 떠 검찰의 직접수사조직마저 껍데기로 만들었다”고도 덧붙였다.

끝으로 심 원내대표는 “이 정권이 검찰의 팔과 다리를 다 잘라낸다고 해도 그들의 간악한 범죄행동은 언젠가 국민에게 드러날 것이고, 검찰이 아무리 허약해졌다고 하더라도 수사하게 될 것이다”며 “국민은 정권의 흉계를 간파하고 있다. 그리고 4월 총선에서 엄격하게 심판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