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술지원 종료 됐는데... 국내 PC 5대 중 1대는 아직 윈도7보안 업데이트 끝나 해킹 위험 높아... 오는 2023년 1월에는 윈도8 기술지원 종료
  • 이민성 기자
  • 승인 2020.01.14 17:48
  • 댓글 0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PC 운영체제(OS)인 윈도7(Windows 7)이 14일(미국 현지시간)부터 모든 종류의 기술지원이 종료됐다.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윈도7이 설치된 PC는 각종 보안 업데이트를 받을 수 없게 돼 악성코드나 바이러스 등에 취약해진다.

14일 IT 업계에 따르면 MS는 지난 2009년 10월 22일 출시한 윈도7에 대한 기술지원을 약 10년 만인 이날 종료했다.

MS는 바이러스나 악성 코드가 발견될 때마다 즉각 윈도 보안 업데이트를 제공하고 있는데 윈도 7에 대해서는 이러한 지원을 제외하기로 한 것이다.

즉, 윈도7의 기술지원이 종료돼도 보안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할 뿐 계속 사용할 수는 있다. 하지만 종료 이후 시점에 새로 등장하는 취약점에 대해서는 해결할 수 없어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이는 백신 프로그램을 사용해도 위험하다. 백신 프로그램만으로는 OS의 근본적인 취약점이 해결 되지 않기 때문이다.

'워너크라이'의 공격으로 인해 마비된 PC. 사진=뉴시스

실제 2017년 발생한 ‘워너크라이’ 사태의 경우 보안업데이트를 하지 않은 윈도우 시스템(PC, 서버 등)의 보안취약점이 공격에 악용됐다.

워너크라이는 이미 지원이 종료된 윈도XP의 취약점을 파고들어 중요 파일을 암호화한 뒤 파일을 복구하는 조건으로 300∼600달러(한화 34만∼68만원)에 해당하는 비트코인(가상화폐)을 요구한 사건이다. 2주 만에 전 세계 150개국에서 약 30만대에 이르는 PC가 피해를 입었다.

그러나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윈도7의 점유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국내 PC 21.9%가 여전히 윈도 7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1년 전의 36.3%에 비해 14.4% 포인트 줄었지만 여전히 전체 PC 5대 중 1대꼴로 윈도7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공공기관이나 기업 등에서 여전히 윈도7을 사용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개한 운영체제 현황 자료에 따르면 과기정통부와 산하 공공기관의 PC 9만1733대 중 62.4%인 5만7295대가 윈도7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이들이 해킹위험지대에 있는 것이다.

이에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구름OS, 하모니카 OS 등 다른 운영체제로 교체하거나 상위 버전인 윈도 10으로 업그레이드를 권장하고 있다.

정부는 안전한 인터넷 사용을 위해 ▲정품 프로그램 사용, ▲공유폴더 사용 최소화, 사용 시 비밀번호 설정 ▲의심스러운 메시지는 바로 삭제 ▲백신프로그램 설치하고 바이러스 검사 ▲타인이 유추하기 어려운 비밀번호 사용 ▲신뢰할 수 없는 웹사이트 방문하지 않기 ▲최신번전의 운영체제 소프트웨어(SW) 사용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 파일은 열지 않기 등을 강조했다.

이동근 한국인터넷진흥원 침해사고분석단장은 "악성코드 감염 및 PC 내 저장된 민감 정보 유출과 같은 해커의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되지 않도록 미리 윈도 7을 상위 버전으로 업데이트하거나 교체하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MS는 오는 2023년 1월 10일부터는 윈도 7 다음 버전인 윈도 8에 대한 기술지원도 중단할 예정이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