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대만 꺾고 결승 진출’, 여자배구 김연경 공백에도 승승장구...12일 태국과 결전
  • 홍의석 기자
  • 승인 2020.01.11 22:52
  • 댓글 0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11일 태국 나콘랏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준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0.1.11.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김연경의 부상 공백에도 대만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여자배구가 대만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는 소식은 11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준결승전에서 전해졌다. 이날 태국 나콘랏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대회에서 한국 여자배구는 대만을 세트 스코어 3-1(18-25 25-9 25-15 25-14)로 이겼다.

복근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캡틴’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은 벤치에서 동료들을 향한 응원을 보냈으며 김희진(IBK기업은행)이 18득점, 이재영(흥국생명) 13득점, 양효진(현대건설) 15득점 등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이날의 승리를 견인했다.

한국은 1세트를 대만의 역습으로 18-25로 내줬으나 김희진과 김수지의 공격에 불이 붙으며 점수 차를 벌려 2, 3세트를 가져왔고 4세트에서 잠시 동점을 허용하기도 했으나 대만이 승리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B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던 한국은 이날 대만까지 꺾으면서 4연승으로 결승에 진출하게 됐다. 태국과의 결승전은 오는 12일 오후 8시에 열리며 한국이 태국을 이기고 우승할 경우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