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방탄소년단 ‘페르소나’ 지난해 ‘미국에서 6번째로 많이 팔린 앨범’
  • 윤성영 기자
  • 승인 2020.01.11 17:25
  • 댓글 0
그룹 방탄소년단(BTS)가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4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왕이윈뮤직 팬스 초이스 케이팝 스타상, 틱톡 골든디스크 인기상, 본상, 대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0.01.05.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가 지난해 미국에서 6번째로 많이 팔린 앨범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은 지난 9일(현지시각) 빌보드가 공개한 '2019년 미국 내 앨범 판매량 상위 10위'에서 6위를 차지했다. 이는 빌보드가 데이터 분석 기업 닐슨 조사를 바탕으로 공개한 것이다.

빌보드 발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의 총 판매량은 약 45만4천 장이며, 이는 닐슨이 지난해 1월 4일부터 올해 1월 2일까지 조사한 내용에 따른 것이다.

미국 내 앨범 판매량 1위는 108만5천 장이 판매된 테일러 스위프트의 'LOVER', 2위는 67만6천 장이 팔린 빌리 아일리시의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에 돌아갔다.

또한,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는 10일 국내 대중음악 차트인 가온차트의 2019년 연간 앨범 차트 결과 해당 차트가 생긴 이래 단일 앨범 최다 판매 기록도 세웠다. 지난해 판매량은 약 371만 장이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월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을 공개한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