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공심위원장에 ‘안대희 전 대법관’ 고려친박계 부산출신 중진의원들 중심으로 영입 주도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1.07 14:18
  • 댓글 0
지난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투표날인 4월 13일 당시 새누리당 안대희 마포갑 후보가 서울 마포구 자신의 사무소를 찾아 선거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자유한국당이 공천심사위원장으로 안대희 전 대법관을 염두해 두고 있다고 7일 '뉴스1'이 보도했다.  
 
안 전 대법관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과 부산·서울고검장 등을 지냈고 참여정부 시절 대법관을 지녔다. 검사 시절 대쪽이라는 별명으로 '한나라당=차떼기당' 수사를 이끌며 국민적 환호를 받기도 했다. 지난 총선에서 서울 마포갑에 출마해 민주당의 노웅래 후보와 붙어 낙선하기도 했다. 
 
지난 2012년 대선에서 새누리당 정치쇄신특별위원장을 맡아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사법분야 개혁 공약을 만들어 박근혜 정부 만들기 1등 공신으로 꼽히는 대표적 친박(친박근혜) 인사이기도 하다. 2014년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되기도 했지만 전관예우를 통한 고액 수임료 등이 논란이 돼 스스로 물러났다.
 
안 전 대표와 황교안 당대표는 이력이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둘 다 검사출신에 국무총리 지명을 받아 한 명은 국무총리가 됐고, 한 명은 스스로 낙마한 이력을 갖고 있다. 친박계 인사라는 점도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안 전 대법관은 부산출신으로 지역 중진의원들이 적극 개입해 그의 영입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도 전해진다. 현재 부산에서 차기 총선을 준비하고 있는 중진은 유기준, 조경태(이상 4선), 유재중, 이진복(이상 3선) 의원 등 4명이다. 이 가운데 민주당에서 당적을 옮긴 조경태 의원을 제외한 3명은 친박 또는 범친박계로 꼽힌다. 이들 3명의 중진들은 앞서 황교안 대표의 입당과 당대표 당선에서도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유기준 의원은 박근혜 정부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을 하는 등 친박 중에서도 영향력이 크다는 평가다. 이진복 의원은 한국당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을 맡아 대표적 친황(친황교안) 인사로 꼽히고, 유재중 의원은 부산시당 위원장을 맡으면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현재 계속되는 정계개편 가운데 친박계 중진들은 인적쇄신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특히 부산지역 중진들은 ‘PK 중진 용퇴론’ 등으로 당장 압박을 받고 있는 상태다. 친박계인 안 전 대법관이 공심위원장으로 올 경우 향후 공천과정에서 자신들의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가능하다. 
 
반면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안 전 대법관은 인품이 좋고, 공정함을 추구하는 성향”이라며 “한국당이 위기란 분석이 이어지고 있는데, 특정 계파를 우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