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與 총선 영입인재 3호..한미동맹 안보 전문가 김병주 전 대장"변화하는 국제질서 속에서 효과적이고 새로운 안보대응 모델 모색 할 것".
  • 강인범 기자
  • 승인 2020.01.02 16:35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3호'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출신 김병주(가운데) 예비역 대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발표회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비롯한 당 의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인재영입 3번째 인사로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를 역임한 김병주 예비역 육군대장(58)을 공개했다. 

김 전 대장은 이날 국회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제가 정치에 뛰어들기로 결심한 이유는 단 한가지다. 더 강한 대한민국, 더 튼튼한 안보, 더 강한 군대를 위해서"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축적된 경험으로 국회에서부터 공고한 한미안보동맹의 기반을 다져나가겠다"며 "변화하는 국제질서 속에서 효과적이고 새로운 안보대응 모델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원 강릉고등학교와 육사 40기를 졸업한 김 전 대장은 육군 제30기계화보병사단장과 육군 제3군단장을 역임하고 미사일 사령관으로는 처음으로 4성 장군에 올랐다. 2017년에는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을 역임해 국제전략과 한미동맹 관계와 관련한 안보 전문가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김 전 대장 영입과 관련 “안보 국방력과 정치 국방력이 합쳐진 ‘글로벌 정예강군’이라는 말씀에 우리 안보의 목표가 다 들어있다”며 “손자병법에 ‘이길 조건을 먼저 만들고 싸우라’는 말씀이 있다. 이길 조건을 만드는 것이 바로 정치의 역할이다”고 환영 인사를 했다.

이어 “문재인정부는 한반도 평화체제를 만들고 동북아 평화 번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쟁 없이 이기는 방법을 찾고 있다. 이는 현재 우리에게 한미동맹이 매우 중요한 전략적 과제다”며 “그런 점에서 김병주 대장께서 앞으로 좋은 정책 특히, 국방 정책, 안보 정책을 잘 맡아서 해주실 것으로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