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손에 잡히는 부동산
[12ㆍ16 대책 후폭풍] 서울 주택시장 ‘꼭지점’, 막 내린다강력 드라이브 발표 첫 주말 강남, 마ㆍ용ㆍ성 ‘눈치보기’ 노ㆍ도ㆍ강 호가 상승 릴레이
9억 이하 아파트 제외하고 강보합-약보합-내림-침체-약보합-강보합 거쳐 하락 할 듯
  • 윤정웅
  • 승인 2019.12.30 11:49
  • 댓글 0
한강 이남 아파트 전경. 사진=뉴시스

이 세상에 영원한 것은 어디에도 없다. 2년여 동안 정부와 시장이 줄기차게 싸워왔던 서울 주택시장도 2019년 연말과 함께 조용히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있다. 거래는 ‘뚝’ 끊겼고, 마음은 아쉬움으로 남는 사람도 있지만, 속이 ‘부글부글’ 끓는 사람도 있다.

오르고 또 올라 못 오를리 없는 서울 주택시장은 5억짜리도 9억이 돼버렸고, 6억짜리도 9억이 돼버렸다. 왜냐하면, 시가 9억까지가 대출이 되고, 9억이 넘어야 고급주택이 되기 때문이다. 옛날 시골 사랑방에는 열 살 차이는 서로 벗을 했다. ‘하시게’로 말을 놓고 지냈다는 것이다.

지금 서울 주택시장이 그런 처지가 됐다. 대출 받아 집을 사려면 9억 이하를 사야하기에 5억짜리도 9억이라고 하면 우선 대출이 되니까 그 집을 살 수밖에 없다. 집 팔자가 모두 하루아침에 별을 다는 우스운 현상이 연출되고 있다. 주택에서 9억이면 이제 별을 달았다고 볼 수 있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서 9억 초과 별을 단 주택은 약 23만 가구로서 전체주택의 절반쯤 되고, 15억 초과 별 4개를 단 대장급 주택은 15만 가구쯤으로 전체주택의 1/3쯤 된다. 그렇다면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 있는 집 절반이상은 9억이 넘었고, 15억 초과도 1/3이란 계산이 나온다.

강남 3개구가 춤을 출 때 박자를 맞췄던 마포. 용산. 성동구는 어떨까? 9억이 넘는 주택은 7만5천 가구쯤 되고, 15억이 초과된 주택도 1만 3천 가구쯤 뙨다. 부동산투자를 할 때는 잔칫집으로 가거나 잔칫집 옆으로 가야 배불리 밥을 먹을 수 있다는 조언을 했다.

강남3구 잔치 ‘끝’

강남. 서초. 송파는 잔칫집이고, 마포. 용산. 성동은 잔칫집 옆집이다. 잔칫집과 그 옆집에서 부동산으로 재미를 본 사람들은 이미 빠져 나갔다. 실 거주 목적으로 사는 사람들이야 이해를 따질 필요가 없지만, ‘갭투자’로 사놓은 사람들은 속이 ‘부글부글’ 끓어오르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1차적인 잔치는 끝났기 때문이다.

5억짜리 주택을 9억에 살 사람이 많지 않을 것이며, 15억짜리는 ‘올스톱’이 될 판이기에 당분간 시세차익을 보기는 틀렸다는 것이다. 지금 거래는 끊겼다. 2020년 하반기쯤 되면 올해 10월~12월이 꼭짓점이었다는 말을 할 것이다. 요약하면 꼭짓점이라는 판단이다.

12ㆍ16부동산 대책이 작은 것은 끌어 올리고, 큰 것은 맥을 못 추도록 눌렀다. 15억이 넘으면 아예 은행에는 갈 필요도 없다. 그러나 어떤 길이 있던지 또 있을 것이다. 집 잡히고 돈 달라는데 돈 안 줄 시중은행은 없다. 이자가 비싸지만, 이미 계약을 해버린 사람은 대출 받을 수 있으니 걱정할 필요가 없다.

분양가상한제도 ‘핀셋’이 아니라 ‘햄머’가 돼버렸기에 앞으로 어디에 신규분양이 들어올 것인지는 감을 잡기 어렵고, 새 아파트 분양하는 곳에는 큰 잔치가 열릴 것이다. 돈 없는 서민들은 9억짜리 아파트 사기도 어렵지만, 점수가 모자라 새 아파트도 갈 수 없을 것이니 그 또한 남의 집 잔치일 듯하다.

사진=뉴시스

향후 투자 방향은

부동산 시장은 물 흐르듯 나놔면 좋겠지만, 지금처럼 투기판이 되기 때문에 정부가 개입을 하는 것이고, 2년 여 만에 싸움이 종결되었다고 볼 것이다. 앞으로 당분간 강보합-약보합-내림 -침체-약보합-강보합이라는 단계를 거치려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니 이를 참고하고 투자하면 좋을 듯하다.

문제는 경제다. 국제경제나 국내경제가 원만하면 큰 굴곡 없이 다음 상승단계를 맞을 수 있지만, 어디서든 ‘삐드덕’ 소리가 나게 되면 올랐던 집값은 지난 2018년 원위치로 귀환하고, 붙였던 별을 뗄 것이다. 팔고 나온 사람은 복 있는 사람이고, 사서 들어가거나 세를 놓은 사람은 운이 없는 사람이다.

앞으로는 어디에 투자를 해야 할까? 별이 아닌 하사관 계급장을 붙인 땅을 보도록 하되, 이 또한 잔칫집이거나 그 이웃이라야 한다. 금. 달러. 펀드 등 실물투자도 좋지 않다. 작은 여윳돈이라도 땅에 묻는 습관을 갖고 투자기간을 장기로 보자. 9억이나 15억이 결국은 땅에서 나올 것이다.

한편, 12.16 부동산대책 발표 후 첫 주말은 거래 없이 강남 3구와 마. 용. 성 시장은 ‘눈치보기 장세’가 이어졌다. 반대로 노. 도. 강 9억 이하 아파트는 호가 상승 릴레이를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대책으로도 서울 집값을 잡지 못할 경우 더 강력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힌 만큼 노도강 역시 집값이 큰 폭으로 오르긴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 9억 이하 매물을 중심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나겠지만, 강력한 정부 정책으로 전반적인 가격과 거래량은 숨고르기 양상을 보일 것이란 예상이다.

Who is he?

21세기부동산힐링캠프 대표

부동산힐링캠프중개사무소 대표중개사

노다지 부동산 카페 대표

수원대 평생교육원 교수(부동산. 법률)

윤정웅  webmaster@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