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수사권 조정 앞두고... 檢·警갈등 최고조검찰, 지난 2일 이례적 서초경찰서 압수수색 단행
警, “수사중인 고인 휴대전화 및 자필 메모 등 압수”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2.04 17:21
  • 댓글 0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방문해 조문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김 수석은 '고인이 압박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청와대가 어떤 압박을 했다는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검찰수사관 죽음과 관련해 검찰이 경찰을 상대로 유류품 압수수색을 하면서 검찰과 경찰 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4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일 오후 3시20분부터 약 1시간40분 동안 서울 서초경찰서 형사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이를 통해 숨진 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자필 메모 등 유류품을 압수했다. 
 
앞서 경찰은 수사관의 사망 사건과 관련한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한 수사를 진행중이었다. 이 과정에서 경찰 압수수색을 벌인 검찰 행보에 의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 경찰 관계자는 "변사 사건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너무 이례적인 압수수색으로 보인다"며 "경찰이 변사 사건 수사를 위해 유품을 살펴보고 있는 상황인데 그걸 압수한거 아니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경찰은 해당 증거물에 대해 다시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하는 것을 포함해 관련 내용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일부터 수사관 휴대전화 분석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경찰관 2명이 함께 참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휴대전화의 잠금상태가 풀리지 않아 포렌식 작업이 중단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참관은 말 그대로 옆에서 눈으로 보기만 하는 것"이라며 "이는 포렌식 분석 내용을 공유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을 앞둔 상황에서 두 수사기관이 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다.  
 
수사관은 지난 1일 오후 서울 서초동의 한 건물 소재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사망 당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전달 의혹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