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검찰, 靑 압수수색에 여야 엇갈린 반응與 “개혁에 맞선 정치 행위 아닌지 의구심” 野 “감찰농단 시도 철저히 규명돼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2.04 17:20
  • 댓글 0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선 4일 청와대 연풍문 앞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검찰이 4일 오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한 것과 관련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강하게 비판한 반면 보수 야권은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된다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은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곳이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이재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검찰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특감반원 유류품에 대한 이례적인 압수수색에 연달은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우려가 많다”며 “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하여 확보하고자 하는 자료들은 지난해 김태우 전 수사관 관련 사건 당시, 이미 청와대가 자료 일체를 제공하여 검찰이 확보하고 있는 것들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숨진 특감반원의 유류품 압수수색에 연이은 오늘의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혹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며 “법이 있다. 지켜보는 국민들이 있다.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현재 유재수 감찰 관련 자료를 청와대가 모두 폐기시킨 정황이 있어 압수수색이 불가피한 상황이다”며 “청와대는 감찰농단 사태를 덮으려는 일체의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 압수수색을 지연시켜 번 시간동안 자료 복원마저 못하게 하는 비열한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논평했다.

이어 “청와대는 검찰의 압수수색에 성실히 응해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하나도 남김없이 제출해야 한다”며 “은폐하려는 진실은 결국 국민들의 눈과 검찰의 손에 낱낱이 밝혀질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은 ‘검찰개혁을 명분으로 검찰을 옥죄는 것’이 아니라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검찰 수사를 적극 장려하는 것’이다”며 “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의 최고책임자로서, 청·검 갈등, 검·경 갈등을 수수방관만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히려 ‘민정수석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들의 의혹을 남김없이 해소하라’는 지시를 검찰총장에게 내려야 한다”며 “만에 하나라도 검찰을 압박해 친문 인사들의 비리나 범죄를 덮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매우 어리석은 일이다”고 지적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