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당, “오늘 저녁까지 기다리겠다 한국당 법안 처리 나서라” 최후통첩"오늘 모든 개혁 법안 본회의 부의, 실행만 남았다"
데이터3법, 유치원3법, 민식이법 법안 처리 응하라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2.03 14:07
  • 댓글 0
이인영(왼쪽 다섯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자유한국당에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라고 최후통첩을 날렸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검찰개혁법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다. 이로써 패스트트랙에 오른 모든 개혁 법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가 완료, 실행만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우리는 바른미래당의 제안대로 필리버스터 철회 이후 주요 민생법안에 대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수용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아직도 필리버스터 움켜쥔 채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고 있다"라며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라고 기한을 못박았다.  
 
이 원내대표는 "모든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데이터3법, 유치원3법, 어린이교통안전법에 한국당이 응하길 바란다"라며 "이것이 우리가 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고 통보했다.
 
또한 패스트트랙 국회 폭력 사태에 대한 검찰의 조속한 수사도 촉구했다. 그는 "이달 17일이면 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다"라며 "검찰 수사가 끝날 때도 이미 지나도 한참 지났다는 점을 검찰은 명심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과 한국당의 검은 뒷거래가 있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행동에는 책임이 따른다. 민생도, 경제도, 안보도 모두 위협하는 사태의 모든 책임은 한국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경고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