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지원 “민주당의 리더십 부재와 한국당의 발목잡기” 현 정치현실 비판“타협도 잘해야 되지만 안됐을 경우 잔인한 결정 내려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2.02 15:10
  • 댓글 0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자유한국당이 선거법 개정안 불가를 천명, 필리버스터에 나서면서 12월 국회가 사실상 올스톱 됐다. 문제는 이를 바라보는 여야의 입장차가 워낙 첨예한 탓에 ‘출구전략’ 또한 여의치 않다는 점이다 

현 정치상황과 관련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민주당의 리더십 부재와 뭐든지 발목잡기 하면 반대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한국당, 여기에 민주당이 빨려들어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 의원은 2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 국정은 대통령과 집권여당이 책임지는 것이다”며 “타협도 잘해야 하지만 안 됐을 때는 잔인한 결정을 해서 끌고 갈 국민에 대한 책무가 있는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앞에서 단식과 오늘 현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여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을 향해서는 “ 국회가 청와대 앞인가 이건 아니다”며 “그러면 민주당도 여기에 대한 상응한 강대강으로 나갔어야 했다. 안 되겠다고 판단했으면 4+1으로 다수를 가지고 잘 조정해서 국회에서 통과시켰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오늘이 예산 법정 기일이다. 이것도 안 되고. 도대체 민주당이 이루어낸 게 뭐 있어요. 국민 앞에 책임진 게 뭐 있느냐”며 “허구한 날 앉아서 마이크 잡고 황교안, 나경원 비난만 하면 다 되나요? 비난해서 그분들이 움직일 수 있는 분들이면 이미 됐어요. 민식이법도 안 해주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한편 박 의원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 관련해서 청와대 전 감찰반원이 자살을 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는 것과 관련 “저는 이게 레임덕의 시작이다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

박 의원은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거는 모든 고위 공직자나 정치인들의 정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이다”며 “이 사람이 검찰에 가서 사실을 인정했다고 하면 이거는 중요한 레임덕 현상이다, 권력 누수 현상이다”고 지적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