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나경원 "‘3종 친문 게이트’ 여당은 국조 즉각 수용해야"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1.29 16:41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 수사 의혹을 비롯 ‘유재수 감찰 무마’ ‘우리들 병원 대출의혹’ 등을 언급하며 이를 ‘3종 친문농단게이트’로 규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게이트’의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로 번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국정조사 못하겠다는 여당, 스스로 이 정권과 범죄 공동체임을 시인하는 것이다”며 “여당은 국정조사 즉각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정조사로도 모자라 특검까지 논의해야 할 정도의 초대형 비리게이트 앞에서 진영논리를 따지는 것은 이 정권과 함께 무너지겠다는 어리석은 행동이다”며 “‘3종 친문게이트’의 충격적 실체를 두 눈으로 보고도 여전히 공수처를 입에 올린다는 것은 몰염치 중에 몰염치이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또 그는 “추악한 부패나 저지른 정권이 누굴 수사하겠다는 것인가. 왜 완장을 또 하나 채우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 한 뒤 “그 완장의 의미는 ‘친문무죄, 반문유죄’ 아니겠는가. 공수처 설치의 명분은 완전히 사라져버렸다. 공수처가 만들어낼 끔찍한 미래를 지금 벌써 현 정권이 보여주고 있다”고 강변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