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민주신문 TV
이해찬 "나경원 북미회담 불가 요청...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것이 부끄러워"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1.29 11:26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에 ‘내년 4월 총선 전에 북미정상회담 불가를 요청’했다는 것에 대해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 저는 이 기사를 어제 보면서 제 눈과 귀를 의심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혁신특별위원회에서 “아무리 당리당략을 위해 못할 일이 없는 한국당과 나경원 원내대표라지만, 어떻게 국가안보와 국민의 안전, 그리고 남북한만이 아니라 전 세계가 바라고 있는 한반도평화까지 저버릴 수 있는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의석 몇 개를 위해 국민의 열망인 한반도평화를 막아선 일을 성과랍시고 이야기 한다는 것은 그들이 바로 반 평화세력이며 선거승리를 위해서는 국가안위도 팔아먹는 매국세력이 아닌지 묻고 싶다. 미국 당국자에게 그런 말을 했다니 국가적 망신이다”고도 덧붙였다.

이 대표는 “나 원내대표는 즉각 국민 앞에 백배 사과하고 한국당은 나 원내대표에게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며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다. 분간을 못하는 이런 분이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것이 참으로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일이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