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낙연 “돼지사체 침출수 유출 송구...장관들 현장 찾아 문제해결해야”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서 국방과학연구소 폭발 사고 및 소방헬기 추락사고 등 언급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1.14 13:53
  • 댓글 0
14일 오전 서울-세종 간 영상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가 열린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화면에 모두발언을 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어제 대전의 국방과학연구소 실험실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를 언급하며 “그 사고로 한 분이 목숨을 잃고 네 분이 부상했다. 희생되신 연구원의 명복을 빌면서, 가족들께 깊은 위로를 드리며 부상자들의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독도 인근 해상의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문제와 관련 “우리는 아직도 세 분을 찾지 못하고 있다. 가용 수단을 모두 투입해 수색을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 우리는 결코 포기할 수 없다”고도 강조헀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사육돼지에서는 10월 9일 이후 한 달 넘게 발생하지 않고 있지만 만반의 대응태세도 촉구했다.

이 총리는 “야생멧돼지에서는 산발적으로 감염이 확인된다. 방역당국과 축산농가는 긴장을 늦추지 말고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며 “지난 주말 경기도 연천에서 살처분 돼지사체의 침출수가 흘러나왔다. 랜더링 장소에서는 악취가 섞인 연기를 내뿜었습니다. 인근 주민들께 큰 불편과 고통을 드린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이런 불행한 일이 생기면 장관님들이 바로 현장을 찾아 문제를 파악하고 고통을 겪는 국민께 사과와 위로를 드리는 것이 옳다”며 “장관님들께서 바쁘시더라도 그렇게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