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전두환, 골프는 치면서 5.18 재판은 불출석지난 7일 강원 홍천 골프 라운딩 논란
법원, 전씨 불출석 취소 여부 결정할 것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1.12 12:00
  • 댓글 0
전두환씨가 7일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고 있는 장면을 촬영한 영상 캡처. 영상제공=임한솔 정의당 서대문구의회 의원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전두환(88) 전 대통령의 사자(死者) 명예훼손 재판이 11일 광주에서 열렸으나 전씨는 출석하지 않았다. 
 
전씨의 재판은 이날 오후 2시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광주지법 형사8단독 장동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렸다. 이날 재판에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투입된 육군 항공대 지휘관 2명과 부조종사 2명이 전씨 측 증인으로 법정에 섰다.
 
당시 육군 제1항공여단장이던 송진원 전 준장은 1995년 검찰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1980년 5월 22일 육군본부 상황실로부터 무장헬기 파견 지시를 받고 103항공대에 무장을 지시했지만 사격을 지시하거나 보고받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공격형 헬기를 운용하는 506항공대의 대대장이던 김모 전 중령도 당시 지시에 따라 조종석 뒤에 탄 박스를 싣고 500MD 헬기를 광주에 투입했으나 실제 사격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31항공단 본부 하사였던 최종호씨는 올해 9월 2일 법정에서 1980년 5월 광주에 출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헬기에 탄약을 지급했으며 복귀한 헬기에 탄약 일부가 비었다고 상반된 진술을 했다.
 
전씨는 자신이 펴낸 회고록에서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혐의(사자명예훼손)로 불구속기소 됐다.
 
앞서 전씨는 알츠하이머 진단과 독감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지난해 8월과 올해 1월 열린 공판기일에 출석하지 않았다. 이후 법원이 강제구인장을 발부하자 올해 3월 한차례 법정에 출석했으나 다음 재판부터는 재판부 허가를 받고 출석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고 주장하는 전씨가 최근 강원도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 치는 모습이 드러나 비판이 일고 있다.
 
이에 법원이 다음 달 16일 재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불출석 취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다른 피고인보다 더 유리하거나 불리한 대우를 받아서는 안 된다”며 “다음 재판까지 신중하게 불출석 취소 여부를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