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檢, 신한금융투자 압수수색... ‘리드 800억원 횡령’ 연루 정황신한금투 전직 직원 PCㆍ하드디스크 압수... 라임자산운용 압수수색 때 함께 조사
  • 이민성 기자
  • 승인 2019.11.12 10:52
  • 댓글 0
사진=신한금융투자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코스닥 상장사 리드 전·현직 임직원의 800억원대 횡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신한금융투자를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김영기 부장검사)은 지난 6일 신한금융투자 PBS(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 부서에 근무했던 A씨의 PC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10일 밝혔다.

같은 날 검찰은 리드의 직전 최대주주였던 라임자산운용의 임원 사무실과 자택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A씨와 라임자산운용 임원이 리드 사건에 연루된 정황을 발견하고 강제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자본시장법 위반(사기적부정거래) 혐의로 리드의 박 부회장과 강 부장을 구속기소했다. 또 리드 관계자 4명은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지난 2016년 7월 회사를 매각하고 경영권을 넘기는 과정에서 회삿돈 800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라임자산운용은 리드의 전환사채(CB) 등을 다량 매입한 바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오랜 기간 라임자산운용에 펀드 운용 지원 서비스(PBS)를 제공해왔다. A씨는 2017년 당시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상품이 기획됐던 PBS 부서에 근무했으며, 같은 해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리드 사건에 신한금융투자 전 직원과 라임자산운용의 임원이 연루된 정황이 발견돼 이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압수수색 대상 및 혐의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