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자스민 정의당 공식 입당...“서로가 이해할 수 있는 연결의 끈 만들 것”심상정 “늘 응원했던 이자스민, 이제라도 함께 해 기쁘게 생각”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1.11 18:05
  • 댓글 0
이자스민(왼쪽 두번쨰) 전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회의실에서 열린 입당식에 참석해 심상정 대표, 윤소하(왼쪽) 원내대표, 김종대 (오른쪽)수석대변인이 파이팅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정의당서 공식 입당식을 가졌다.

이자스민 전 의원은 정의당의 이주민인권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사회적 약자에 대한 다양한 정책마련에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이 전 의원 입당 환영식에서 “제가 이자스민 의원을 처음 만난 것은 19대 후반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때이다”며 “서로 앉아 있는 위치는 달랐지만 저는 이주민들의 삶을 대변하는 이자스민 의원을 늘 응원했다”며 말했다.

이어 심 대표는 “진보정당이 더 단단하고 강했다면 우리는 처음부터 함께 할 수 있었을 것이다”며 “늦었지만 오늘 이렇게 정의당에서 같은 곳을 바라보며 두 손 꼭 잡고 함께 나갈 수 있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은 정의당 입당 이유에 대해 “다시 이 험난한 곳에 들어와서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많이 있었다. 지금도 가슴이 두근두근 거린다”고 소회를 밝힌 뒤 “제가 읽어본 글들 중에 노회찬 전 의원의 말씀 중에 하나 기억하고 있다. 노 의원님이 말하는 6411번 버스는 구로·대림·영등포를 지나 강남으로 간다. 구로·대림·영등포는 서울서 가장 많은 이주민이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같이 사는 주민인데 존재가 없다. 어떻게 보면 이주민에게도 정의당은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투명 정당일 수 있다”며 “심 대표가 정의당이 이주민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약속과 함께 큰 부담과 책임을 함께 나눌 것이라 하셨다. 정의당은 약자의 목소리를 대신 내고 행동을 함께하는 깨어있고 열려있는 분들이라 말씀하고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믿고 정의당에 입당하게 됐다”고 밝혔다.

과거 새누리당 의원시절 고충과 최근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이유에 대해선 “다른 의원이 했으면 별로 큰 일이 될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저이기 때문에 왜곡되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며 “나올 수밖에 없던 부분들은, 저와 제가 추구하는 바가 굉장히 다른 길을 가고 있었던 것이다”고 밝혔다.

인권특위위원장으로 향후 활동계획에 대해선 “저는 이주아동권리보장기본법을 냈다. 2년 걸렸다. 수많은 생각과 의견을 들으며 이정도면 내볼만하다는 생각을 해서 모든 걸 마쳤는데 안타깝게도 통과하진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는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많은 분들이 앞으로도 다문화가정의 인권에 대해 싸우겠다는 얘길 하시지만, 사실상 서로 간 이해가 많이 부족해 일어나는 문제점이 굉장히 많다. 누구나 다문화 이야기를 해야 하고 약자의 입장을 얘기해야하는 건 맞지만 전체적으로 서로 이해할 수 있는 방법과 연결끈을 제가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