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안송이 프로 10년 만에 우승...‘KLPGA 237번째 도전의 결실’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11.10 17:31
  • 댓글 0
안송이. 사진=뉴시스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2019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참가한 안송이(28·KB금융그룹)가 프로 10년 차, KLPGA 투어 237번째 도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안송이는 10일 충남 천안의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2·6천632야드)에서 열린 ADT캡스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합계 9언더파 207타로 우승했다. ADT캡스 챔피언십은 상금랭킹 70위권 이내의 선수들만 참가하는 KLPGA 시즌 최종전으로, 안송이는 1억2천만 원의 우승 상금을 받는다.

이날 1타차 단독 선두로 마지막 3라운드에 나선 안송이는 1타 뒤진 신인 이가영(20·NH투자증권)의 추격에 11번홀(파5)과 12번홀(파4)에서 공동선두를 허용한 후 14번 홀(파4)에서 선두를 빼앗겼다. 그러나 안송이는 16번홀(파3)에서 버디 퍼트로 동타를 만든 후 17번홀(파4)에서 이가영의 보기로 1타차 단독 선두 자리를 되찾으며 18번홀(파5)에서 우승을 확정했다.

2010년 KLPGA 투어에 뛰어든 안송이는 그동안 총 236개 대회에 출전해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으며, 전날 단독 선두로 2라운드를 끝낸 안송이는 "우승 기회는 여러 번 잡았지만 매번 마지막 라운드에서 놓쳤다. 욕심을 너무 많이 냈던 것 같다. 내일은 우승에 대한 욕심을 조금 내려놓고 플레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최혜진(20·롯데)은 이번 대회 이전에 확정한 대상과 다승왕에 이어 평균 최저타수상, 상금왕까지 추가하면서 4관왕에 올랐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