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배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증상 심각, ‘자녀 구분 못 해’
  • 남은혜 기자
  • 승인 2019.11.10 16:43
  • 댓글 0
배우 윤정희.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남은혜 기자] 배우 윤정희(75)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 사실은 공연기획사 빈체로에 의해 전해졌다. 빈체로는 윤정희의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73)의 내한 공연을 담당하는 곳으로, 10일 빈체로는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증상이10년 전쯤 시작됐다고 밝혔다.

빈체로에 따르면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증상은 최근 자녀와 동생을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해졌으며, 윤정희는 지난 5월부터 딸 백진희 씨가 거주 중인 프랑스에서 머물고 있다. 파리국립음악원 출신인 백진희 씨는 바이올리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공교롭게도 윤정희는 지난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에 알츠하이머 환자 ‘미자’ 역할로 출연했다. 당시 15년 만의 영화계 복귀로 주목받은 윤정희는 영화 '시'에서 자신의 본명인 ‘미자’ 역할로 국내 영화 시상식 여우주연상을 휩쓴 바 있다.

윤정희는 1960년대 배우 문희, 남정임과 함께 ‘여배우 트로이카’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은 대표적인 배우로 약 330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남은혜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