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손학규, 황교안·유승민 '보수 통합' 논의에...“당적 빨리 정리하는게 도의”김관영 "유승민 의원이 건너겠다는 죽음의 계곡은 결국 유턴 계곡"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1.08 11:54
  • 댓글 0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김관영 최고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함께 보수통합논의를 추진하고 있는 유승민 의원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 자리에서 어제 오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의원이 통화를 하고 실무협상 결과를 가지고 만나기로 한 점을 언급하며 “지난 6일 황 대표가 보수대통합 추진을 선언하고 3시간만에 유승민 의원이 화답한 뒤에 보수통합의 시계가 빨리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가 전화를 걸어 유 의원이 화답한 것으로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대표 전화를 받은 것은 급하기는 급했던 모양이다”고 비꼬았다.

손 대표는 “자유한국당에 공천을 받아 기호 2번을 달고 총선에 나가겠다는 의원들의 성화도 컸을 것이다”면서 “이제 통합의 시계도 돌아가고 신당창당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것이 정치적 도의일 것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공당의 적을 두고 있는 의원이 당헌, 당규에도 없는 조직을 자의적으로 만들고, 신당창당을 준비하는 것은 정치적 금도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것이다”며 “한국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는 건강한 경쟁관계를 유지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관영 최고위원도 “바른미래당 창당부터 지금까지의 소위 바른정당계의 모든 행보가 그동안 말로만 무성했던 보수통합을 염두에 둔 행보였다는 것이 명백해졌다”며 “유승민 의원이 건너겠다는 죽음의 계곡은 그것이 유턴 계곡이라는 것이 들어났다”고 쓴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은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정치개혁과 사법제도 개혁을 더 이상 강요하지 말라. 탈당 일점을 12월로 정한이유 역시 정기국회 기간 동안 패스트트랙에 오른 개혁 법안들을 저지할 목적이라고 공공연히 말하고 있다”며 “개혁과제의 완수의 발목을 잡기위해서 탈당 일정까지 조정하는 꼼수는 당장 그만두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