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에스원, 주52시간 근무제 확대로 근무시간 관리솔루션 지속 확대 전망
  • 윤성영 기자
  • 승인 2019.11.07 10:51
  • 댓글 0

[민주신문=윤성영 기자] 300인 이상 기업 및 특례 제외업종 사업장(금융업,방송업, 육상 운송업 등)으로 주 52시간 근무제가 확대 적용되었다. 이에 따라 직원들의 근무시간을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기업마다 업무환경이 서로 다른 만큼 여건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는 관리 솔루션을 찾는 기업이 늘고 있다.

종합 안심솔루션 회사 에스원(사장 육현표)은 기존의 근태관리, 정보보안 노하우를 접목해 다양한 업무 환경에 적용 가능한 근무시간 관리솔루션을 선보여 주목 받고 있다.

먼저 근태관리기를 통해 근무시간을 관리할 수 있는 세콤매니저 근태관리 솔루션이 있다. 근태관리기는 사원증, 지문, 얼굴인식 등을 통해 직원들의 출입을 관리하는 기기로 출퇴근 시 마다 자동으로 출입기록이 저장된다. 이 솔루션은 근태관리기의 출입기록을 바탕으로 근무시간을 계산한다. 대규모 인력이 출입하는 산업시설, 건설현장에 적합하다.

사무실에서 사용이 편리하도록 PC 온오프 시간으로 근무시간을 관리하는 솔루션도 있다. 에스원의 PC보안 솔루션인 에스원PS에는 사전에 입력된 근무시간에 맞춰 자동으로 PC가 종료되는 PC 오프 서비스를 추가했다. 에스원PS의 추가 서비스뿐만 아니라 PC 오프 서비스만 별도로 사용도 가능하다.

PC오프 서비스는 사용자가 업무에 따라 근무시간을 입력하면 정해진 퇴근 시간에 PC를 자동 종료시켜 정시퇴근을 유도한다. 또 회사 정책에 따라 요일별, 부서별 PC온오프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등 업무 환경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 가능하다.

내년 1월 1일부터는 50인 이상 299인 이하 사업장까지 52시간 근무제가 확대 시행된다. 따라서 더욱 다양한 기업들로 근무시간관리솔루션이 확대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에스원 전략사업팀 임정묵 상무는 "주 52시간 근무제는 확대 시행될 예정으로 근무시간 관리솔루션은 지속적으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에스원은 다양한 근무환경에 적용가능한 솔루션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성영 기자  yoonsy6000@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