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박항서 재계약 완료, 베트남에 남는다...7일 공식 조인식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11.05 22:59
  • 댓글 0
박항서 감독. 사진=연합뉴스

[민주신문=홍의석 기자]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재계약을 완료했다.

5일 박항서 감독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DJ매니지먼트는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공식 조인식은 오는 7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각) 베트남 축구협회에서 열린다.

박항서 감독 재계약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7일 공식 조인식 및 기자회견 자리에서 밝혀질 예정이며, 베트남 역대 감독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항서 감독의 현재 연봉은 세후 24만 달러(약 2억8천만 원)다.

박항서 감독의 재계약 임기는 내년 2월부터로, 앞서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축구협회와 베트남 성인 축구대표팀(A대표팀) 및 올림픽대표팀(U-23)을 모두 맡는 조건으로 2020년 1월까지 계약한 바 있다.

한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아시안게임 4강,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올해 1월 아시안컵 8강 진출 등의 쾌거를 이뤘다.

홍의석 기자  news@iminju.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