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정은, 조의문 보낸 다음날 발사체 2발 쐈다‘북극성-3형’ 시험발사 이후 29일 만에
모친상 문 대통령 조의문 보낸 다음날 발사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1.01 17:37
  • 댓글 0
합동참모본부는 31일 "북한이 오늘 오후 평안남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그래픽= 뉴시스 안지혜 기자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북한이 31일 오후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 두 발을 쐈다. 이번 발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발표한지 3시간여 뒤에 이뤄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12번째 발사이며, 지난 2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3형 발사 이후 29일 만이다. 통상 새벽이나 이른 아침 미사일 시험 발사를 했던 것과 달리 이날은 이례적으로 대낮에 미사일을 쐈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북한의 발사체는 오후 4시35분과 38분 날아올라 북한을 가로질러 고도 90㎞를 찍고 370㎞를 비행한 뒤 동해로 떨어졌다. 합참은 발사체 종류와 제원에 대해 추가 분석 중에 있다. 

청와대는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의를 연 뒤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며 “그 배경과 의도를 분석하는 한편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금강산 관광 사업과 관련한 상황을 점검하고, 남북 정상 간 합의사항의 이행과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 원칙에 따라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도 말했다.
 
앞서 북한은 전날인 30일 오후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로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한 조의문을 문 대통령에게 보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31일 오후 1시30분쯤 이런 소식을 전하자 일각에선 ‘금강산 남측 시설 철수’로 고조된 남북 갈등 국면이 풀릴 것이란 기대감도 나왔다. 하지만 전날 판문점에서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한 지 하루 만에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이다. ‘스톡홀름 협상’ 결렬 이후 지지부진한 미·북 실무협상 재개를 재촉하는 무력시위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