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1차 인재영입 8人은... '경제·탈원전·청년·여성'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31 16:59
  • 댓글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제1차 자유한국당 영입인재 환영식에 참석해 영입인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나경원 원내대표,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김용하 순천향대 IT 금융경영햑과 교수,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플랜트 EPC BG장, 백경훈 청년이여는미래 대표, 장수영 정원에이스와이 대표,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 황교안 대표. 사진=뉴시스

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 안병길 부산일보 사장 제외
윤창현·김용하 교수, 김성원 전 부사장 등 경제전문가
청년 정치인 백경훈, 국가대표 출신 기업인 장수영 등
여성분야 양금희, 언론계 이진숙, 탈원전 정범진 교수
황교안 "나라 미래 내년 총선에 달려...승리 추동 기대"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자유한국당은 오늘 내년 총선을 위한 ‘인재 영입 환영식’을 개최했다.

영입 대상자는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 백경훈 청사진 공동대표, 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이진숙 전 대전MBC사장, 장수영 정원에이스와이 대표,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 등 8명이다.
 
공관병 갑질 이력으로 논란이 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과 지방선거에 출마한 배우자지지 문자 발송으로 문제가 됐던 안병길 전 부산일보 사장은 당내 반발로 명단에서 최종 제외됐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환영식에서 "영입인재들은 대한민국을 '완전한 실패'로 몰고 간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맞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결단을 내려주신 분들"이라고 소개했다.

황 대표가 1차 영입대상 인재에서 가장 역점을 둔 경제 분야에는 윤창현, 김용하, 김성원이 영입됐다. 한국당은 "경제 분야 영입인사들의 대해 금융정책과 가계부채, 서민금융, 국민연금 등 전반에 걸쳐 대한민국 경제를 살릴 모멘텀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교수는 미국 시카고대 대학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한국금융연구원장과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민간위원장을 지냈다. 이후 국민경제자문회의와 금융발전심의위원회, 예금보험위원회,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등 정부위원회에서 위원으로 활동한 경제 전문가다.

김 교수는 성균관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원장을 역임했다. 기초연금 도입을 주장한 국민연금 전문가이기도 하다. 김 교수의 기초노령연금 도입 안은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당론으로 채택된 바 있다. 아이돌그룹 엑소(EXO) 멤버 '수호'의 부친으로도 알려져 있다.

김 전 부사장은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하고 만 21세에 행정고시 재경직에 최연소 차석 합격을 한 인재다. 산업자원부 과장을 지낸 뒤 포스코 마케팅 전략을 담당하고 두산중공업에서 부사장을 역임하는 등 이론과 실무를 두루 갖춘 경제인으로 평가된다. 두산중공업을 퇴사하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모순을 지적하는 편지를 남겨 주목 받았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하며 웃음지으며 이야기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년 목소리를 대변할 인재로 백경훈, 장수영을 영입했다. 한국당은 "조국 사태로 촉발된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세우고 미래 세대를 위한 청년 정책 연구에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백 공동대표는 전북대 총학생회장 출신의 젊은 정치인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반대하는 집회 연사로 참여했으며, 노동과 일자리 문제에 칼럼 기고 및 방송 출연 등을 해왔다.

장 대표는 한국체대 대학원 석사 출신의 배드민턴 선수 출신이다. 그는 2003년 16살 최연소로 국가대표로 선발돼 10년 넘게 배트민턴에 매진해왔지만 잦은 부상으로 은퇴를 결심했다. 이후 뷰티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시장을 개척해 먹는 화장품 '이너뷰티' 기업 정원에이스와이를 이끌고 있다. 2014년에 출시된 백옥에이드는 중국시장에서 주목받으며 3개월 만에 10만 판매고를 기록한 바 있다.

여성 문제에 목소리를 낼 인물로 양금희, 이진숙. 탈원전 전문가로는 정범진을 영입했다.

양 회장은 전북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했다. 청년과 환경, 저출산 등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하고 여성후보자 지원활동에 노력한 여성리더로 평가된다.

이 전 사장은 1991년 걸프전과 2003년 이라크전을 현장에서 보도하며 일명 '바그다드의 종군기자'로 불린 여성 언론인이다. MBC 기획조정본부 본부장, 보도국 국제부 워싱턴 지사장, 보도본부 본부장을 거쳐 대전 MBC 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박근혜 정부 당시 기자 해직 등 노조탄압 논란을 일으켰던 김재철 MBC 사장의 최측근으로 통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적폐'로 몰려 불명예 퇴직했다.

정 교수는 서울대 대학원 원자핵공학과 박사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기 탈원전 정책에 저항하며 주목 받았다. 당시 신고리 5·6호기와 관련 강사 및 패널로 목소리를 내며 공사 재개를 이끌었다. 또 과학기술부 지원을 받아 '원자력대학생논문연구회'를 운영하며 매 70여명씩 대학생들의 원자력연구를 지원해왔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 미래가 내년 총선에 달렸다. 총선승리는 당의 변화와 혁신에 달렸다"며 "여러분 같은 새 인재가 적극적으로 함께 할 때 국민들도 당의 변화를 믿고 더 큰 신뢰와 지지를 보낼 것이라 생각한다. 여러분 한분한분 소중한 변화와 혁신을 추동하는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