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고개숙인 이해찬... 청년에게 미안하다조국사태로 청년들 느꼈을 박탈감에 책임감 느껴
정부 발목만 잡는 자유한국당엔 강한 비판 쏟아내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30 17:39
  • 댓글 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당내에서 일고 있는 지도부 책임론을 비롯한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김현철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국 사태로 인해 청년들이 느꼈을 불공정에 대해 여당 대표로서 사과했다.

이 대표는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검찰개혁 관련해 당 소속 의원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서 주신 고견을 하나하나 새겨들었다. 민주당이 검찰개혁이란 대의에 집중하다보니 국민, 특히 청년들이 느꼈을 불공정에 대한 상대적 박탈감, 좌절감은 깊이 있게 헤아리지 못했다"며 "여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많은 우려를 전해주신 국민과 의원 여러분들의 말씀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유념하여 민생과 개혁을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하겠다"면서도 "다만 이번 일은 검찰이 가진 무소불위의 오만한 권력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고 검찰개혁을 향한 우리 국민들의 열망도 절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이 마지막 기회라는 마음으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그리고 검찰 내부의 조직 문화와 잘못된 관행들을 철저하게 개혁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과 관련해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제가 정치를 30년 넘게 했는데 이런 야당은 보다보다 처음 본다"며 날선 비판들을 쏟아냈다. 그는 "아무리 정부 비판과 견제가 야당의 임무라지만 이렇게 정부가 아무것도 못하게 발목잡는 것도 처음 본다. 우리도 야당을 했지만 그래도 민생과 개혁에는 협조했었던 것과 너무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장관을 낙마시켰다고 표창장과 상품권을 나눠 갖고 국민이 선출한 국가원수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만화나 만들면서도 반성이 없다"며 "2004년에도 환생경제 같은 패륜적 연극을 만들었는데 아직도 그런 습성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고도 했다.

김현철 기자  8hosun@gmail.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