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은혜 “학종 운영 실태 파악...서울 소재 대학 정시 비율 상향 할 것”“국민들의 상실감과 좌절감 공감...공정성 높이는 것이 교육개혁의 출발”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0.25 15:35
  • 댓글 0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개혁 관계장관회의 관련 '정시 비중 확대'를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 논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정부가 부모의 정보력과 경제력이 영향을 크게 준다는 비판이 제기된 바 있는 학생부종합전형은 획기적으로 개선키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5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교육개혁관계장관회의 이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을 포함한 참석자 모두는 교육이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를 대물림하는 수단이 되고 있다는 국민들의 상실감과 좌절감에 깊이 공감했으며 국민이 체감하는 수준으로 공정성을 높이는 것이 교육개혁의 출발이라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오직 자신의 노력과 능력이 정당하게 평가받고 반영되도록 제도 전반을 손질하도록 하겠다”며 “그러나 경제적으로 어려워 출발선이 다른 경우에 대해서는 정부가 더 많은 기회와 지원을 제공하도록 보다 촘촘하게 제도를 보완하겠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학생부종합전형 운영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실태조사를 진행 중이며 조사 결과와 현장 의견을 반영하여 '대입공정성 강화방안'을 11월 중에 발표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 부총리리에 따르면 학생부종합전형 및 논술 위주 전형의 쏠림 현상이 높은 서울 소재 대학에 대해서는 정시 수능위주 전형의 비율을 상향 조정하되 구체적인 상향 비율과 적용 시기에 역시 대학, 교육청 등과 협의해 역시 다음달에 발표할 예정이다.

정시 수능위주 비율의 상향 조정은 투명하고 신뢰도 높은 입시를 갈망하는 국민들의 뜻을 존중한 것이라는 것이 유 부총리의 설명이다.

또한 유 부총리는 “교육부는 당초 설립 취지와 달리 입시 위주 교육으로 치우친, 자사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고교학점제 도입과 함께 일괄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