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획특집
부산 명지 대방디엠시티 법조타운 주변 다양한 개발호재기준금리 인하로 지방 오피스텔 투자수요 증가! 부산명지 대방디엠시티 주목!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10.23 11:07
  • 댓글 0
명지국제신도시 대방디엠시티 조감도

(민주신문=부산/양희정기자) 한국은행이 역대 최저수준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한 가운데 규제에서 자유로운 수익형부동산 및 지방 부동산으로 투자수요가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상가는 목돈이 들어가고 리스크가 큰 반면 오피스텔은 투자 환경이 쉽고 시세도 정확하게 파악되어 서울 이외 지역의 오피스텔 분양에 관심이 높아 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기준금리 인하 호재 외에도 부산명지 대방 디엠시티가 들어설 지역은 다양한 개발호재로 주목받고 있다. 명지국제신도시 내 서부지원 및 서부지청이 2017년 08월 개청함에 따라 법조타운 주변으로 변호사사무실, 세무사사무실, 법무사사무실, 연구원 등 고소득 전문직종의 배후수요를 기반으로 여러 법률 관련 업체가 위치하고, 이러한 업무시설들을 수용하기 위한 음식점, 편의시설 등의 상권이 호황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명지대방디엠시티 단지 인근의 이마트타운은 2019년 10월 스타필드 시티로 오픈이 예정되어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인 이마트와 달리 식자재, 생활용품 구매를 넘어서 피코크 키친, 더 라이프, 일렉트로 마트 등과 같은 문화, 생활 공간이 함께 공존하는 복합 공간으로 계획되어 일반적인 대형마트 보다 더 많은 상주 인원들도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명지 이마트타운으로 예정되어있던 건물이 명지 스타필드시티로 오픈할 경우, 부산 경남에서 최초로 오픈하는 스타필드 시티로서 많은 경제적인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으며, 인근 시설에 큰 프리미엄 효과를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단적인 예시로 교외형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하남은 지역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였으며, 파급된 고용창출효과가 3만4000여명, 생산 유발 효과는 3조 40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1조 5000원으로 추산된다는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스타필드 시티가 오픈 할 경우 부산 명지 대방디엠시티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인근에 단지 내 조경이나 녹지, 휴식 공간이 상대적으로 적은 게 약점으로 지적된다. 하지만 대방디엠시티를 중심으로 근린공원 1호를 조성하고, 걸어서 갈 수 있는 근린공원 4·5호도 만들 계획이다. 특히 부산시는 명지 국제신도시를 공원, 녹지를 갖춘 친환경 생태도시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부산명지 대방디엠시티를 계약할 경우, 다섯가지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첫째, 계약금 5% 무이자 대출지원이다. 현재 계약금은 10% 전액 납부하여야 했으나, 계약금 5%만 납입하면 잔여 계약금 5%의 경우 무이자 대출 지원이 가능해졌다. 한시적으로 잔여호실에 진행하는 이벤트로 관심고객들에 대한 부담이 덜어졌다. 최저 558만원으로 계약금 납입이 가능하다.

둘째, 지금 계약할 경우 다양한 혜택 중 하나인 ‘임대수익보장제’를 시행함으로 인하여 계약자가 임차인을 못 구했을 경우 대방건설에서 직접 보장임대료를 지원해 주면서 공실에 대한 우려를 줄여줄 수 있게 되었다. 새롭게 선보이는 임대수익보장제는 3년간 월 임대료를 최대 52만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최대 1,872만원까지 받을 수 있는 안정형 상품으로 구성하면서 소비자들의 성향에 따라 선택 가능하도록 해 투자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걱정 없고 탄탄한 배후수요 역세권과 고수익 안정성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셋째, 상업시설의 경우 담보대출이자지원을 시행한다. 담보대출이자의 50%를 지원하여, 최대 2억 6천만원까지 지원을 하고 있다. 상업시설의 분양가와 시장에 대한 불안감을 덜어주는 정책이라고 볼 수 있다. 해당 금액의 경우, 잔금에서 공제가 되어 사실상 할인혜택을 고객이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이 역시도 한시적으로 진행하는 이벤트로 고객들의 반응이 뜨겁다.

넷째, 중도금 전액 무이자대출을 실시하면서 계약자는 금리인상 등 자금에 관한 걱정을 덜 수 있게 되었다.

다섯째, 단지 내부의 수영장이 커뮤니티 시설로 제공이 되며 상가에는 명지국제신도시 최대 멀티플렉스 극장인 롯데시네마 입점이 확정되어 있다. 문화생활과 쇼핑 인프라를 한번에 누릴 수 있는 서부산의 랜드마크의 주인이 될 수 있다.

부산 대방디엠시티는 뚜렷한 입지적 강점을 가지고 있다. 경전철 사상~하단선이 착공했다. 계획 중인 하단~녹산선 과 강서선 도시철도까지 완공하면 부산 도심 까지 이동 시간이 대폭 단축된다. ‘부산광역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확정 고시된 하단~녹산선은 명지지구와 신호산업 단지 등을 지나는 14.4㎞ 길이의 노선이며, 강서선은 대저와 명지오션시티를 잇는 총 21.3㎞ 길이의 노선이다. 하단~녹산선과 강서선은 1단계로 2026년까지, 2단계로 각각 2037년과 2035년까지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으로 향후 서부산의 핵심 교통망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교통편에서의 호재도 자리잡고 있다. 천마산 터널이 4월 개통 하면서 교통의 편의성이 대폭 증대되었다. 명지에서 해운대까지 30분대로 이동이 가능해진 것이다. 뿐만 아니라 명지IC, 신호대교, 을숙도대교, 거가대교가 인접해 있어 부산을 넘어서 경남권까지 사통팔달의 광역교통망이 형성되어 있다. 천마산 터널이 개통되면 명지국제신도시부터 해운대구까지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며, 부산의 동서를 이어 부산 내 교통이 하나로 되는 호재를 안고 있다.

한편, 대방건설은 2018년 도급순위 27위의 중견건설사로, 지난해에는 양주 옥정지구를 성공리에 분양하였고, 구리갈매지구, 전주 효천지구, 의정부 고산지구에서 분양을 진행했다. 올해사업은 인천 검단, 파주 운정에서 성황리 분양중이며 인천 송도, 양주 옥정 2차 등 전국적으로 다양한 곳에서 분양을 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 강서구 명지동에 위치해 있는 견본주택을 방문하면 선착순 상담이 가능하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