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조승래 “초등학교 1834곳 통학로에 보도 없어..학생들 안전대책 마련 시급”서울의 경우 601개교 중 47% 통학로에 보도 없는 것은 물론 226곳 설치 어려워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0.17 18:12
  • 댓글 0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전국 6,083개 초등학교 가운데 30%는 통학로에 보도가 없는 것으로 조사된 결과가 나왔다.

학생들의 등하굣길에 위험에 노출되는 일을 방지키 위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감사를 맞아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기준 전체 초등학교 6,083곳 가운데 통학로에 보도가 없는 학교가 1,834곳이나 조사됐다.

여기서 보도설치가 가능한 학교는 892곳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초등학교 주변은 통상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지만, 초등학교의 30%는 통학로에 보도와 도로가 구분되어 있지 않아 통학 환경이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는 것이 조 의원의 진단이다.

세부적으로 서울의 경우 전체 601개 초등학교 가운데 절반가량인 280개 학교의 통학로에 보도가 없어 전국에서 가장 많은 학교가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보도설치가 가능한 학교는 54개교에 불과해, 정부에서 통학로 조성에 나서더라도 226개 학교는 통학로에 보도 없는 상태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 지역의 경우 초등 1,242개교 중 278개교가 통학로에 보도가 없었다. 이어 경북 210개교, 전북 161개교, 충북 138개교, 대구 117개교, 부산 113개교, 경남 107개교가 각각 통학로에 보도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전국 초등학교 스쿨존에서 1,394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19명이 사망했고, 서울의 경우 254건의 교통사고로 4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도된 바 있다.

일련의 상황과 관련 조승래 의원은 “아이들이 등하굣길에 교통사고를 당하는 불행한 상황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와 지자체, 교육청은 보도 없는 통학로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