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현장경영 구자열 LS 회장, 글로벌 주력 생산 기지 中 홍치전선 방문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동행 현지 사업 협력 모색
  • 허홍국 기자
  • 승인 2019.10.11 11:35
  • 댓글 0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지난 10일 중국 LS홍치전선을 방문했다. 사진=LS

[민주신문=허홍국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글로벌 거점 생산 기지 중 하나인 중국 LS홍치전선을 방문하는 등 현장경영에 나섰다.

중국 전력 케이블 시장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등 새 시장 개척에 힘을 주는 모습이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등과 함께 LS전선 중국 법인 중 하나인 LS홍치전선을 방문했다.

LS홍치전선은 총 면적 34만㎡ 부지에 5개 공장, 약 400여 명의 직원이 종사하는 LS그룹 중국 법인이다. 주력생산 제품은 초고압 케이블, 산업용 특수 케이블 등이 대표적이다.

구 회장 일행은 지난 10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위치한 홍치전선을 방문, 중국지역본부장으로부터 현안을 보고 받는 등 현장 점검을 했다.

이어 죠지 이창시 서기 등 중국 정부 및 시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LS와 중국 정부 간 사업협력 관계를 다지는 한편, 새로운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구 회장은 이날 중국 정부 관계자와 면담에서 “양국이 주축이 돼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 모델을 발굴ㆍ추진한다면 전력ㆍ에너지 분야 세계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며 “LS홍치전선이 동북아 전력인프라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S홍치전선은 2009년 인수 초기 확장 정책을 폈고, 2013년부터는 고부가 사업구조로의 전환을 시도하며, 고부가가치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의 비중을 확대하며 재도약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이 같은 포지션 전환은 2017년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한화 580억원 규모의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을 체결 등 성과로 이어져 지난해 약 2100억원 규모의 실적을 거줬다.

LS그룹이 이처럼 중국에 공을 들이는 것은 중국의 시장 성장성 때문이다. 시장조사기관 TechNavio가 2016년 발표한 중국 전력 케이블 시장 자료에 따르면 중국 시장은 연평균 6.10%씩 성장할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LS그룹은 2005년 중국 무석에 대규모 규모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처음 진출했고, LS전선과 LS산전,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들이 중국 현지에 12개 생산법인과 연구소를 설립해 글로벌 시장을 개척 중이다.

구 회장도 중국 사업에 각별한 애정을 보이며 사업의 고삐를 죄고 있다. 지난해 11월 상해에서 열린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참가해 중국 사업 현황을 챙겼고, 같은 해 1월에는 미국 CES에서 중국 기업들의 약진을 보고 “전력, 자동화, 그리드 분야에서 중국을 위협이 아닌 기회의 땅으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허홍국 기자  skyhur@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홍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