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나경원 "한글날 광화문 집회 자유민주주의 축제이자 10월 항쟁..더 이상 쫄지 말자"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0.10 17:13
  • 댓글 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한글날 열린 광화문 집회와 관련 “기적과 경이로움을 보여주었다. 대한민국 국민의 저력과 민심의 무서움을 보여준 ‘자유민주주의의 축제’였고 ‘10월 항쟁’이었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는 눈치 보지 말고, 당당하게 외칠 수 있다는 것을 서로의 강한 의지를 느끼며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명백한 실정과 위험한 노선을 비판하면 그것을 적폐로, 수구로, 친일로 몰아갔다. ‘표현의 자유’는 정권찬양의 자유일 뿐이었으며, ‘사상의 자유’는 좌파사상의 자유일 뿐이었다”며 “친문정치세력, 극렬지지층의 린치와 테러 앞에 수많은 국민들이 숨죽이며 분노를 삭이지 못하고 있었고 심지어 진보좌파 인사조차도 친문이 아니면 매도당했다”고도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께 ‘쫄지 말자’ 이렇게 말씀드리고 싶다”며 “‘숨지도 말고, 참지도 말고, 고개 숙이지도 말자’고 말씀드리고 싶다. 혹시라도 정권비판의 목소리를 냈다가 정치적 표적이 되어 세무조사가 두려웠던 자영업자들, 기업인들 이제 쫄지 마시라. 조국 사태에 분개해 직접 피켓을 들고 거리를 나오면 취업길이 막히고 학교 안에서 손가락질 당할까 망설이던 우리 학생들, 이제 더 이상 혼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서슬 퍼런 정치보복의 쓰나미에 휩쓸려가는 위태로운 사법부를 바라보며 탄식하던 양심의 법관들, 이제 눈치 보지 말고 오직 법대로만 판결하라”며 “아예 대놓고 조직을 무력화시키겠다는 대통령과 이 정권의 협박 앞에 이제 대한민국 검사들, 의연해도 된다. 이제 든든한 국민 백 믿고, 사법질서를 계속 지켜나가 달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나 원내대표는 “어제 광화문 집회 인파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친문극렬세력이 활개를 치던 맘 카페 커뮤니티에서도 상식의 목소리 앞에서 선동이 맥을 못 추고 있다고 한다”고 주장하며 “하지만 문재인 정권, 이러한 거대한 변화를 결코 그대로 두고 보지만은 않을 것이다. 더 무시무시한 공포분위기를 조성하려고 할 것이다. 앞으로 남은 국정감사동안 문재인 정권의 계속되는 억압과 선동의 실체를 밝혀내기 위해, 무능의 실체를 밝혀내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