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윤일규 “중독성 심한 프로포폴, 오남용 심각한 수준..방지책 마련돼야”식약처 자료 분석 결과 1년 간 하루 2번 이상 프로포폴 투약한 사람 16만명 달해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10.07 16:48
  • 댓글 0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지난 1년 동안 병원급 이하 의료기관에서 하루 2번 이상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람이 무려 16만명을 넘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감사를 맞아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6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의원 및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하루에 2번 이상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람은 160,736명이며, 이 중에는 미성년자 382명, 60대 이상 고령자 44,688명 등 취약집단도도 대거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0,032명에서는 처방 사유도 없었다. 프로포폴은 연예인 중독 사건으로 널리 알려진 수면마취제의 일종이다. 중독성이 심하고 과다 투약 시 무호흡증 같은 부작용도 있어 엄격하게 관리되는 마약류이다.

이 때문에 이번 자료는 외래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의원, 병원에서 프로포폴 오남용이 만연 돼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윤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서로 다른 의료기관에서 2번 이상 투약 받은 사람 수도 6,895명에 달했다. 예컨대 한 사람이 오전에 A의원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한 뒤 오후에 B병원에서 또 투약한 것으로, ‘프로포폴 쇼핑’이 강력하게 의심되는 경우다.
이런 식으로 하루에 서로 다른 의료기관에서 5번 이상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람도 17명이나 됐다.

1년 사이 프로포폴을 가장 많이 투약한 사람은 265번이나 투약했다. 총 투약량은 무려 9,723ml였다. 주말을 제외하면 매일 투약한 셈이다.

윤 의원은 “투약 상위 100명의 가장 많은 진단명은 Z41(건강상태개선 이외의 목적으로 이루어진 처치를 위하여 보건서비스와 접하고 있는 사람)으로 의학적으로 꼭 투약이 필요한 경우로 보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일련의 상황과 관련 윤 의원은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시술이나 수술 등 꼭 필요한 경우에만 국한해 최소한으로 투약해야 한다. 오남용을 막기 위해서는 정부, 의료계, 환자 모두 경각심을 가지고 접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취급 사례를 보고받지만, 상습 투약자와 의료기관에 대한 정보가 있으면서 정작 관리는 안 한다. 이러한 시스템으로는 중독자 양산을 절대 막을 수 없다”고 정부 차원의 근본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식약처 자료 윤일규 의원실 분석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