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감사원, 한전KPS 친인척 채용비리 확인한전KPS 정규직 전환자 16%... 재직자와 친인척 관계
  • 이민성 기자
  • 승인 2019.09.30 18:21
  • 댓글 0
한전KPS 사옥. 사진=민주신문DB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감사원 감사에서 의혹으로만 제기됐던 한전KPS주식회사의 채용비리가 사실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은 한전KPS가 비정규직 근로자 24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채용하는 과정에서 재직자 자녀 11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등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를 토대로 감사원은 감사에 착수했고, 한전KPS의 정규직 전환자 240명 중 39명(16.3%)이 재직자와 친인척 관계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장 의원이 의혹을 제기한 11명보다 28명 더 많은 것이다.

30일 감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한전KPS는 비정규직 채용 시 채용공고 상 자격요건을 미충족한 4명을 채용했고, 허위 경력 증명서를 제출한 1명을 부당하게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임직원 자녀 채용 청탁 사례도 존재했다. 한전KPS의 한 직원은 계약직에 공석이 발생하자 자신의 아들을 채용해 줄 것을 채용담당자에게 부탁했다. 이에 채용담당자는 계약직원 채용공고 없이 단독 면접을 진행해 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어 채용공고를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알리오)에 올려야 하지만, 이를 게시하지 않고 임직원의 친인척 또는 지인을 통해 채용사실을 알고 지원한 75명을 채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75명 중 19명(25.3%)은 실제로 한전KPS에 친인척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감사원은 한전KPS에게 채용업무를 부당하게 한 관련자들에 대해 징계처분 하도록 문책을 요구 했고, 허위 경력증명서 제출자에 대해 합격 취소하도록 시정요구 했다.

한전KPS의 관계자는 친인척 채용비리 감사결과에 대해 “아직 입장정리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