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네트워크 경기
이재명 경기지사, 태풍피해 응급복구비 긴급지원 지시해31개 시군에 재난관리기금 10억 원, 특별교부세 5억 원 등 총 15억 원 지원
  • 오준영 기자
  • 승인 2019.09.11 08:50
  • 댓글 0

[민주신문=경기|오준영 기자] 경기도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도내 31개 시군의 신속한 응급 복구 및 안정 도모를 위해 15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추석연휴로 태풍 피해 복구가 지연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도 재난관리기금 10억 원과 특별교부세 5억 원을 활용, 도내 31개 시군에 15억 원의 응급복구비를 이재명 경기지사의 '최대한 빠른 시일 내 태풍피해지역 안정되도록 하라'는 지시에 따라 긴급 지원하게 됐다"는 것이다.

따라서 신청 절차 등으로 시간이 지연되지 않도록 하고자 선지원 후정산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 10일 재난관리기금 10억 원을 도내 31개 시군에 지원한 도는 추석연휴 전날인 11일까지 특별교부세 5억 원에 대한 긴급지원을 완료할 계획이다.

응급복구비는 태풍으로 많은 피해를 입은 벼 도복, 과수 낙과 등에 대한 응급복구는 물론 도로, 가로수, 가로등 등 공공시설 응급복구에 소요되는 장비임차와 인력지원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최대한 빨리 태풍 지역이 안정되도록 만전을 기하라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의지를 반영해 이번 긴급 지원을 실시하게 됐다”라며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도민들이 조금이나마 나은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오준영 기자  oih21@hanmail.net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