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감원, '1조 적자' 쿠팡에 '개선안' 만들어라전자금융업 자기자본 기준 미달 '경영유의' 조치, 고정비용 포함 유상증자 계획 주문
쿠팡측 금감원 재무건정성 개선요구에 6월 5천억 증자 실시
  • 이민성 기자
  • 승인 2019.09.11 08:49
  • 댓글 0
쿠팡의 로켓배송. 사진=뉴시스

[민주신문=이민성 기자] 쿠팡이 경영기준 미흡으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개선안 권고를 받았다.

10일 금감원에 따르면 쿠팡이 지난달 28일 IT·핀테크 전략국으로부터 경영유의 및 개선 등 총 7건의 경영 개선 사안을 지적 받았다.

금감원은 "쿠팡은 2017년 말 기준 자기자본과 미상환잔액 대비 자기자본 비율이 경영지도기준을 충족하지 않아 본원에 경영개선계획을 제출했다"며 "3월 말 기준 자기자본과 미상환잔액 대비 자기자본 비율이 3월에 계획한 유상증자를 이행하지 않아 경영지도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상황"이라 설명했다.

이어 고정비용 등을 포함한 상세한 경영개선계획(유상증자 등)을 마련하고, 주기적으로 이행 실적을 금감원에 보고하는 등 경영지도기준을 준수하기 위한 경영건전성 유지방안 수립·이행을 권고했다.

이에 쿠팡 측은 여러차례에 걸쳐 충분한 해외 투자를 유치, 지난 6월 5000억원을 증자하는 등 금감원 권고를 이행한 바 있다.

쿠팡은 ▲전산자료 암호화 키 관리가 미흡 ▲정보처리시스템 성능관리 미흡 ▲정보처리시스템 접속 계정 비밀번호 관리 불합리 ▲백업, 소산 및 비상대응훈련 등 업무연속성 불합리 ▲고객 개인정보 유출 방지 대책 불합리 ▲포인트 적립 처리절차 불합리 등 전산관리 부분 사항에 개선을 지적받았다.

이에 금감원은 쿠팡에 암호화 키에 대해 유효기간을 설정해 주기적으로 변경하고, 중앙 키(Master Key)를 마련해 암호화 키를 암호화하는 등 암호화 키 관리 체계를 개선을 요구했다.

또 포인트 적립 처리과정에서 건별, 이용자별 최대 포인트 적립 한도를 제한하는 등 시스템 입력 값에 대한 검증 절차를 강화하고, 자가승인 절차를 폐지해 개인정보 유출 방지 대책을 개선 요구했다.

앞서 쿠팡은 지난 2017년 6천억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가 지난해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으로부터 2조원이 넘는 돈을 수혈받으며 자본잠식에서 빠져나온 바 있다.

이민성 기자  jsss777@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