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보수야당 “文 정권 폭주 막아내자” ‘반 조국 연대’ 드라이브황교안 국민연대 결성 제안, 손학규 “장외 촛불 집회 열겠다”
  • 강인범 기자
  • 승인 2019.09.11 08:49
  • 댓글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관련 회동을 마친 뒤 헤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신문=강인범 기자] 보수야당의 ‘조국 거부’ 움직임이 거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 가치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국민연대 결성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야권과 재야시민사회단체, 자유시민들, 이들의 힘을 합쳐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며 “조국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폭정을 막기 위해 분연히 일어서 싸워 이겨야 한다”는 명분을 제시했다.

황 대표를 비롯해 당 지도부는 당장 오늘부터 서울시내 주요 지역에서 장외집회를 열고 조국 장관 파면을 위한 여론전에 들어갔다.

황교안 대표와 회동을 가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역시 성명서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결국 조국이란 폭탄을 껴안고 국민과 싸우겠다는 길을 선택하셨다"며 장외 촛불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법 위에 규범이 있고 규범 위에 도덕이 있다"며 "조국이 법을 어기지 않았을지는 모르지만 국민적 규범에는 크게 어긋나있고, 국가적 도덕 기준은 말도 못하게 거스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치권 안팎에선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 총력 투쟁에 돌입한 가운데 황 대표가 제안한 ‘국민연대’를 중심으로 보수통합 등 야권 재편의 변수가 될 지 관심이 쏠린다.

강인범 기자  neokib@naver.com

<저작권자 © 민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